기사 (2건)

“목요일 11:30 PM 딸 마고에게 걸려온 부재중 전화 3통, 그리고 딸이 사라지다.”영화 ‘서치’는 그룹 스터디를 하다 실종된 딸 마고의 행방을 찾는 아버지를 다룬 추적 스릴러 영화이다. 마고의 아버지 데이비드는 오프라인에서 마고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없어 온라인에 흩어져 있는 딸에 대한 정보를 찾아 단서를 조합해 나간다. 마우스 포인터가 움직이고 화면이 전환되며 조금씩 밝혀지는 진실을 토대로 풀려가는 실마리에 집중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줄거리에 빠지게 되고, 이어지는 반전에 놀랄 것이다. 영화의 처음부터 끝까지 현실 세계를 직접 담은 장면은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어색하다고 느낄 새도 없이 102분이 훌쩍 지나가 있을 것이다.추리 영화에서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에 있는 정보를 찾아 단서를 조합해나간다는 설정이 독특한데, 정보를 얻기 위해 구글을 이용해 검색하고 유튜브 동영상을 시청하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를 사용하는 모습은 우리에게 너무나 익숙한 장면이다. 데이비드가 사람들이 온라인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올린 자신에 대한 정보를 훔쳐보는 모습은 페이스북을 들여다보는 나 자신의 모습과 같아서 공감될 것이다. 이 외에도 영화를 자연스럽게 받아들

포스테키안의픽 | 김주희 기자 | 2018-09-19 19:04

세가(SEGA), 플레이스테이션 같은 비디오 게임부터 최근의 다양한 온라인 게임에 이르기까지, 오빠와 나는 어릴 적부터 함께 게임을 하곤 했다. 그런 오빠가 갑자기 온갖 호들갑을 떨면서 추천해준 영화가 바로 ‘레디 플레이어 원’이다. 오빠는 이미 영화를 봤는데도, 더 큰 스크린에서 다시 보고 싶다며 나를 설득했다. 그리고 내게도 ‘레디 플레이어 원’은 그럴 가치가 있는, 끝내주는 오락 영화였다.빈민촌에 사는 주인공 웨이드 오웬 와츠(타이 쉐리던 분)는 현실에서 도피해 게임 속 가상세계 ‘오아시스’에서 파시발이라는 닉네임의 플레이어로 살아간다. 어느 날 오아시스의 개발자 제임스 할리데이(마크 라이런스 분)는 게임 속에 숨겨둔 3개의 미션을 모두 찾아 해결하는 자에게 자신의 유산과 오아시스 전체에 대한 소유권을 주겠다는 유언을 남긴 채 세상을 떠나고, 웨이드가 이 경쟁에 뛰어들면서 이야기는 진행된다.영화에서 과거의 향수와 미래 사회가 공존한다는 점이 흥미롭다. 첫 장면에서 흘러나오는 밴 헤일런의 노래 ‘Jump’는 나를 무장 해제시키는 데에 충분했고, 이를 신호탄으로 수많은 고전 영화, 게임, 애니메이션의 아이콘들이 폭포처럼 쏟아져 나왔다. 알아볼 수 있는 캐릭

포스테키안의픽 | 박민해 기자 | 2018-05-30 2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