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건)

낮에는 마사지숍, 추운 겨울날에는 손 세차장. 비좁고 가난한 달동네에서 아등바등 살아가는 백상아(한지민)의 모습은 관객들로 하여금 순식간에 작품 속 세상에 빠져들게 한다.김지은(김시아)은 게임중독인 아버지에, 계모 밑에서 학대를 받으며 살아가는 9살 꼬마이다. 먹지도, 마시지도 못하고 화장실에 갇혀 야윈 몸, 수많은 구타로 몸에 새겨진 학대의 자국들은 아직도 한국 사회에 남아있는 아동학대의 현실을 보여준다.대한민국의 아동학대는 2013년 6800건에서 2016년에는 19000건으로, 해가 지날수록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이 중, 원가정 보호는 약 14000건으로, 73%에 달하는 아이들이 별다른 도움을 받지 못하고 학대를 당했던 가정의 품으로 다시 돌아간다. 이런 아동학대의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필자는 영화 ‘미쓰백’은 실화를 바탕으로 각색된 ‘고발 영화’라고 생각한다.‘미쓰백’은 작중 백상아가 자기 자신을 칭하는 별명이다. 술에 찌들어 밤이면 학대를 일삼았던 어머니에게서 도망친 그녀는, 세월이 지나서도 자신의 몸에 남아있는 학대의 흔적을 잊지 못한다. 지은이의 몸에 선명히 남아있는 학대의 자국과 백상아의 가슴에 찌든 지난날의 상처들이 겹쳐

포스테키안의픽 | 이신범 기자 | 2018-11-07 15:08

필자의 인생 목표 중 하나는 토지를 읽는 것이었다. 박경리 작가가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아부어 만들어낸 한국문학의 결정체 가운데 하나라서 더욱 읽고 싶기도 했다. 하지만 더 단순하게는 토지가 아주 긴 소설이라는 것 자체가 도전하고 싶은 마음을 불러일으켰다. 그래서 대학에서 처음으로 맞은 여름방학에 토지 읽기에 도전해 끝까지 읽을 수 있었다. 토지의 무대는 경상남도 하동군 악양면 평사리를 시작으로 경성과 일본 그리고 만주까지 뻗어 나간다. 그리고 1897년 한가위부터 1945년 광복까지의 사람들의 삶을 담았다. 평사리의 양반가 최참판댁의 주인이던 최치수가 살해된 뒤, 그의 딸 최서희가 여러 고난을 이겨내며 가문을 지키는 것을 중심 줄거리로 주변의 수많은 사람의 이야기가 얽히고설키며 내용이 진행된다.농민 용이와 무당 월선의 애타는 사랑 이야기, 독립운동에 삶을 바친 사람들의 이야기, 최서희의 집을 빼앗은 조준구의 아들이지만 아버지와 같은 삶을 살기를 거부한 곱사등이 조병수 등을 통해 작가는 한(恨)과 생명사상을 작품 전체에서 탐구하고 있다. 자신이 바꿀 수 없는 조건으로 이룰 수 없는 것이 생길 때 사람은 한을 갖게 된다. 용이와 월선은 신분이 한이었고, 조병수는

포스테키안의픽 | 김성민 기자 | 2018-10-11 00:22

“목요일 11:30 PM 딸 마고에게 걸려온 부재중 전화 3통, 그리고 딸이 사라지다.”영화 ‘서치’는 그룹 스터디를 하다 실종된 딸 마고의 행방을 찾는 아버지를 다룬 추적 스릴러 영화이다. 마고의 아버지 데이비드는 오프라인에서 마고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없어 온라인에 흩어져 있는 딸에 대한 정보를 찾아 단서를 조합해 나간다. 마우스 포인터가 움직이고 화면이 전환되며 조금씩 밝혀지는 진실을 토대로 풀려가는 실마리에 집중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줄거리에 빠지게 되고, 이어지는 반전에 놀랄 것이다. 영화의 처음부터 끝까지 현실 세계를 직접 담은 장면은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어색하다고 느낄 새도 없이 102분이 훌쩍 지나가 있을 것이다.추리 영화에서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에 있는 정보를 찾아 단서를 조합해나간다는 설정이 독특한데, 정보를 얻기 위해 구글을 이용해 검색하고 유튜브 동영상을 시청하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를 사용하는 모습은 우리에게 너무나 익숙한 장면이다. 데이비드가 사람들이 온라인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올린 자신에 대한 정보를 훔쳐보는 모습은 페이스북을 들여다보는 나 자신의 모습과 같아서 공감될 것이다. 이 외에도 영화를 자연스럽게 받아들

포스테키안의픽 | 김주희 기자 | 2018-09-19 19:04

세가(SEGA), 플레이스테이션 같은 비디오 게임부터 최근의 다양한 온라인 게임에 이르기까지, 오빠와 나는 어릴 적부터 함께 게임을 하곤 했다. 그런 오빠가 갑자기 온갖 호들갑을 떨면서 추천해준 영화가 바로 ‘레디 플레이어 원’이다. 오빠는 이미 영화를 봤는데도, 더 큰 스크린에서 다시 보고 싶다며 나를 설득했다. 그리고 내게도 ‘레디 플레이어 원’은 그럴 가치가 있는, 끝내주는 오락 영화였다.빈민촌에 사는 주인공 웨이드 오웬 와츠(타이 쉐리던 분)는 현실에서 도피해 게임 속 가상세계 ‘오아시스’에서 파시발이라는 닉네임의 플레이어로 살아간다. 어느 날 오아시스의 개발자 제임스 할리데이(마크 라이런스 분)는 게임 속에 숨겨둔 3개의 미션을 모두 찾아 해결하는 자에게 자신의 유산과 오아시스 전체에 대한 소유권을 주겠다는 유언을 남긴 채 세상을 떠나고, 웨이드가 이 경쟁에 뛰어들면서 이야기는 진행된다.영화에서 과거의 향수와 미래 사회가 공존한다는 점이 흥미롭다. 첫 장면에서 흘러나오는 밴 헤일런의 노래 ‘Jump’는 나를 무장 해제시키는 데에 충분했고, 이를 신호탄으로 수많은 고전 영화, 게임, 애니메이션의 아이콘들이 폭포처럼 쏟아져 나왔다. 알아볼 수 있는 캐릭

포스테키안의픽 | 박민해 기자 | 2018-05-30 2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