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원(물리) 우리대학 명예교수, ITER 이사회 의장으로 선출
남궁원(물리) 우리대학 명예교수, ITER 이사회 의장으로 선출
  • .
  • 승인 2015.12.02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궁원(물리) 우리대학 명예교수, ITER 이사회 의장으로 선출우리대학 남궁원(물리) 명예교수가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공동개발 사업'을 주관하는 ITER 이사회의 의장에 선출됐다. 남궁 교수는 지난주 열린 제17차 ITER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이사회 의장에 선임됐다. 남궁 교수는 내년 1월 1일부터 약 2년간 의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남궁 교수는 핵융합에너지 및 가속기 분야에서 30여 년의 경력을 지닌 세계적인 전문가로, 포항공대 포항가속기연구소 소장, 물리학과 교수 등을 지냈다.
이 사업은 핵융합을 통한 에너지 대량생산 가능성을 실증하기 위한 초대형 국제 공동연구다. 한국과 미국, 러시아, 유럽연합(EU), 일본, 중국, 인도 등 7개국이 공동으로 수행한다. 이를 위해 2007년부터 프랑스 카다라시에 약 79억1천만 유로(약 10조5천억원) 규모의 실험로를 건설 중이다.
ITER 이사회는 7개 회원국 대표가 모여 사업 목적 달성을 위한 제반활동을 관리·감독하고 협정 관련사항 및 주요 사안 등을 심의·의결·승인하는 회의체다. 이사회 의장국은 회원국 간 사전협의된 순서에 따라 결정된다. ITER 이사회는 또 홍봉근 전북대 교수를 ITER 테스트블랑켓모듈위원회 의장에, 이현곤 ITER 한국사업단 본부장을 ITER 이사회준비회의 의장에 각각 선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