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특집] 연구업적으로 우수성 평가받아야
[신년특집] 연구업적으로 우수성 평가받아야
  • 정성모 / 총동창회장
  • 승인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6년 병술년(丙戌年)의 아침 해가 밝았습니다.

지나간 한해를 돌이켜봤을 때, 졸업생으로서 바라보는 우리학교의 현재와 미래는 여전히 밝습니다. 대학평가에서 4년 연속 수위를 지키고 있을 뿐더러, 여러 분야에서 착실하게 업적을 쌓아가는 와중에 여기서 만족하지 않고 장기적인 안목에서 대학의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입니다.

조금 더 바라는 점이 있다면, 올해 12월이면 스무 돌을 맞는 이 기회에 좀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좀 더 많은 욕심을 내자는 것입니다. 끊임없는 경쟁의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전략입니다. 상상 이상의 결과가 나올 일은 없습니다.

언제나 우리학교가 염두에 둬야 할 점은, 연구중심대학은 우선 연구업적으로 그 우수성을 평가받는다는 사실입니다. 우리학교가 좀 더 나아갈 분야를 확장하여 MBA 과정을 도입한다거나 국제적 대학이 되기 위한 각종 프로그램이나 정책을 도입한다고 하더라도, 기본적으로는 이공대학의 산출물 중 가장 가중치가 높은 것은 연구 실적이어야 합니다.

또 외부기관과의 협력체계 구축은, 우물 안 개구리로 남지 않고 자극을 통해 실용적이고 선도적인 업적을 일구어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 중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그 외에 글로벌 리더십 교육 강화와 선진 교육기법 도입, 그리고 학교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스타 교수의 영입 등 신경 써야 할 부분이 너무나도 많고, 아직도 세계 최고의 대학으로 자리매김하는 길은 멀기만 합니다.

삼성이 외쳐왔던 ‘세계 초일류’라는 슬로건이 어느새 현실이 되어있는 것을 보고 배울 점이 많다고 생각했습니다. 1등이 아니면 안 된다는 최고경영진의 굳은 의지, 그리고 큰 계획과 구상을 구성원 모두가 함께 공유하고 끊임없이 되새기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포인트였는지를 새삼 깨닫습니다. 포항공대 구성원이 함께 계획의 실현을 믿고 나아가면, 굴러가면서 커지는 눈덩이에 무게와 힘이 실려 어느새 우리가 목표하는 지점에 와있게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리고 지금 열심히 학업에 정진하고 있는 후배님들에게도 한마디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여러분이 최고의 대학에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달라는 것입니다. 자만심이 아닌 자부심은 여러분의 안목을 넓혀주는 커다란 불빛이 될 것입니다.

우리학교 구성원 모두에게 큰 행운이 깃드는 올 한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