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팅턴 질환, 약물치료 가능한 시대 “눈앞”
헌팅턴 질환, 약물치료 가능한 시대 “눈앞”
  • .
  • 승인 2013.02.15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물전달기술 이용한 퇴행성 신경질환 치료제 개발

우리대학 정성기(화학)ㆍ김경태(생명) 교수팀은 자연에 존재하는 이당류, 트리할로즈(Trehalose)와 약물전달체 기술을 이용, ‘혈-뇌 장벽(Blood-brain barrier)’을 통과 가능케 함으로써 헌팅턴 질환을 일으키는 단백질 응집체를 직접 제거하는 약물치료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영국 왕립화학회가 발간하는 세계적 권위지 ‘메디시널 케미스트리 커뮤니케이션(Medicinal Chemistry Communications)’지 2월호 표지논문으로 발표된 이 연구 성과는 지금까지 ‘약물치료’가 불가능하다고 여겨지던 헌팅턴 질환의 치료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헌팅턴 질환 완화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혈-뇌 장벽’ 때문에 뇌 조직으로 전달되기 어려워 치료제로 사용하지 못했던 트리할로즈란 약물에 주목했다.
정성기 교수팀은 독자적으로 개발한 약물전달기술을 이용, 혈-뇌 장벽을 통과할 수 있는 트리할로즈 유도체 TR-066을 설계, 합성했고, 이를 김경태 교수팀이 헌팅턴 질환을 가진 생쥐에 투여했다. 그 결과, 이 약물이 헌팅턴 질환을 유발하는 독성 단백질 응집체(Huntington aggregates)를 효과적으로 제거해 증세가 호전되고 수명 역시 연장되는 것이 확인됐다.
퇴행성 뇌신경질환의 치료에는 파킨슨질환과 같은 경우 도파민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의 양을 조절해 간접적으로 증상을 완화시키는 방법이 이용되고 있으며, 치료약이 전무한 알츠하이머나 헌팅턴 질환 같은 경우에는 줄기세포를 이용한 새로운 치료법 개발에 많은 관심이 맞춰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연구팀은 뇌신경세포를 사멸시키는 독성단백질 응집체를 제거하는 방법을 개발, 헌팅턴 질환의 치료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