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난새와 함께하는 음악축제’ 성황리에 개최
‘금난새와 함께하는 음악축제’ 성황리에 개최
  • .
  • 승인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기 지도, 음악회 등 화려한 일주일간 여정
 

 

일반인들이 ‘강마에’라는 세계적 지휘자를 만나 훌륭한 오케스트라로 거듭난다는 내용의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한 음악대학 학생들이 지휘과 학생인 ‘치아키 신이치’와 함께 성장해 간다는 내용의 일본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와 같은 이야기가 지난 여름방학 중에 우리대학에서 펼쳐졌다.


우리대학은 7월 18~24일 한국이 낳은 세계적 마에스트로 금난새와 음악을 전공하는 고등학생과 대학생, 유라시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참여하는 ‘포스텍과 함께 하는 금난새 뮤직 아카데미 &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이 행사는 학생들을 위한 특별 클래스를 진행하는 ‘뮤직 아카데미’와 일반시민을 위한 3회의 공연으로 구성되었다.


참가자들은 1주일간 우리대학에서 머물며 레프 페더슨 오슬로 필하모닉 클라리넷 수석, 유라시안 필하모닉과 경기 필하모닉 수석단원 등 세계적 음악가들로부터 수업을 받으면서 △18일 오프닝 콘서트(유라시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 △23일 챔버 콘서트(교수진과 참가학생 연주) △24일 심포닉 콘서트(교수진과 참가학생 연주) 등 수차례 음악회에 참석해 관람하거나 연주자로 참여했다.


이전까지는 음악을 전공하고 있는 예술고 학생이나 음악전공 대학생들만 참가했으나, 올해 아카데미에는 이공계 전공자인 우리대학 학생들도 연주자로서 특별 클래스와 음악회에 참여했다. 또 ‘포스텍 멘토십 프로그램’을 통해 금난새 음악감독과 멘토와 멘티 관계로 만난 학생들이 행사 스태프로 활동하게 되며, 멘토링을 위한 프로그램도 별도로 진행되었다.


특히 음악관련 학과가 없는 우리대학에서의 장기간의 예술 전문 교육과 공연 개최는 전례가 없는 음악계 행사로서 많은 눈길을 끌었으며, 아울러 ‘청소년 음악회’, ‘해설이 있는 오페라’ 등을 통해 클래식 대중화를 이끌어온 금난새 감독의 ‘지성과 예술의 하모니’란 타이틀의 지휘에도 관심이 쏠렸다.


우리대학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예술 관련 행사를 통해 따뜻한 감성과 예술적 소양을 지닌 글로벌 이공계 인재를 양성하는 데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금난새 뮤직페스티벌 역시 미국 보우든 컬리지가 매년 개최하는 ‘보우든 국제 음악제’, 장영주 등 세계 최고의 음악가가 참여하는 ‘아스펜 음악 캠프’과 같이 장래성 있는 음악가들을 발굴하고 교육하는 캠프로 자리 잡을 것이다.


백성기 총장은 “젊은 연주자들이 함께하는 ‘금난새 뮤직페스티벌’이 이례적으로 우리대학에서 열리는 만큼, 종래 행사보다 좀 더 아카데믹하면서도 참신한 행사가 되었다”며 “일주일간 열릴 크고 작은 음악회는 일상에 지친 일반인들에게 한여름의 무더위를 잊게 해주는 상쾌한 선물이 되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