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허일심·정당운 복지회 영양사
[인터뷰] 허일심·정당운 복지회 영양사
  • 최여선 기자
  • 승인 2007.11.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질 모니터링 게시판에 식질에 대한 질문과 답변이 활발하다. 대부분의 질문과 요구에 영양사가 답변을 해주고 있고, 개선 가능한 것은 개선되고 있다. 학생들이 갖는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허일심·정당운 복지회 영양사를 만나보았다.

- 학생들이 주로 하는 질문은?
주로 음식의 맛이나 조리법·배식에 대한 질문을 한다.

- 학생들이 하는 질문 중에 지나친 요구라고 생각되는 질문이 있나?
그런 질문은 없다. 우리는 학생들이 원하는 걸 듣고 해결해주려 한다. 하지만 학생식당의 여건을 잘 모르고 겉만 보고 판단하여 실정에 맞지 않는 요구를 하는 당혹스러운 경우도 있다.
- 간혹 메뉴 중 고정관념을 깬 메뉴가 올라오기도 하는데
몇 년 동안 먹다보면 메뉴들이 식상해진다. 식상함을 벗어나려고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영양사 카페나 블로그, 음식메뉴들이 나온 사이트를 통해서 새로운 메뉴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고, 학생들에게 선보이기 전에 미리 먹어본 뒤 괜찮으면 메뉴에 올린다.

- 식단을 짤 때 고려하는 것은?
칼로리와 필수영양소는 물론이고, 학생들의 기호도 반영한다. 학생들의 기호는 퇴식구에서 잔반을 보고 파악한다.

- 필요한 재료의 양은 어떻게 정하나?
몇 년 동안 관찰한 통계자료를 통해 결정한다. 이 통계에 따른 예상은 대부분 맞아떨어져 반찬이 남는 일이 거의 없다. 간혹 반찬이 모자라는 경우가 생기는데, 이 때는 만약의 경우를 위해 준비해둔 재료를 이용한다. 예를 들어 제육볶음의 경우 냉동실에 여분의 고기를 남겨두고, 모자랄 경우 이것을 이용한다.

- 식질 모니터링을 통해 가장 눈에 띄게 개선된 점은?
수저를 분리해서 수거하면 학생식당에서 일하는 분들의 수고를 덜 수 있을 거라는 의견이 있었다. 현재 시행 중이고 효과를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