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습기자 한마디] 바쁜 만큼 즐겁게, 힘든 만큼 알차게
[수습기자 한마디] 바쁜 만큼 즐겁게, 힘든 만큼 알차게
  • 김 예 람 / 전컴 07
  • 승인 2007.04.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간은 정열로 행동할 때만 진정 뛰어나다.” 인생을 열정적으로 살라는 벤자민 디즈레일리의 열정에 관한 한마디다.
삶이 귀찮아서 아무것도 하지 않고 그저 집에서만 무료하게 지내는 것보다 항상 열정적으로 할 수 있는 어떤 일을 찾아 그 일에 매달리기를 좋아했던 나는 중학교 1학년 때 교지와 신문을 만드는 편집부라는 동아리를 찾게 되었다. 고등학교 2학년 때는 편집부 부장을 역임하면서 때로는 공부와 편집부 활동의 압박 때문에 많은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지만 절대 포기하거나 후회하지는 않았다. 나름대로 만족감을 느낄 수 있었고, 남들이 하지 못한 여러 다채로운 경험과 학교를 벗어나 사회 경험을 미리 겪어 보기도 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신문·교지를 편찬하는 일종의 창작 활동을 통해 나 자신을 완성해 나간다는 느낌에 기자 활동에 많은 매력을 느꼈었다.
‘눈 코 뜰 새 없이 바쁠 것’이라는 주위의 염려 섞인 충고에도 나는 신문사에 지원했다. 그 만큼 신문을 만드는 일에 애착을 가지고 있고, 나름대로의 가치관이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내가 선택한 길이기에 열성을 가지고 후회 없이, 바쁜 만큼 즐겁게, 힘든 만큼 알차게 기자로서의 인생을 보낼 것임을 다짐하며 수습기자 한마디를 마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