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습기자 한마디] 멋있는 즐거움을 위해
[수습기자 한마디] 멋있는 즐거움을 위해
  • 강 탁 호 / 화공 07
  • 승인 2007.04.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시대에는 사관(史官)이라는 직책이 있었다. 사관은 글자 그대로 역사를 적는 관리다. 사관의 매력은 사건을 한 쪽에 치우치지 않고 최대한 공정한 방향에서 보는 데에 있다고 생각한다. 또한 그가 남긴 기록은 영원하기 때문에 최대한 신중하게 적어야 한다. 사관은 언뜻 보면 고된 직책이다. 어느 한 쪽으로 감정적으로 편중되지 않고, 자신이 쓴 기록에 대해서 책임감이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책임감이라는 무거운 추를 단 채로, 치우치지 않고 균형을 유지해야 하는 아슬아슬한 줄다리기가 재미있게 느껴지기도 한다.

과거 사관의 역할을 물려받은 기자(記者)는 일단 사건을 냉철하게 보아야 하고, 신중하게 기사를 써야 할 것이다. 기자는 사관의 부담과 즐거움을 오롯이 누릴 수 있다. 기존 사관의 역할에 추가된 것이 있다면 정보 전달자로서의 역할이다. 사관이 폐쇄적인 궁중의 기록이었다면 기자는 개방적인 사회의 기록이다. 기자는 사람에게서 듣고 사람에게 말해야 한다. 다른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다는 기자의 특성은 사관도 누리지 못했던 즐거움이라 생각한다.
어느덧 대학생이 되었다. 대학생이 누릴 수 있는 즐거움은 무한하다. 그러나 어엿한 지성인의 타이틀을 지닌 만큼 그에 걸맞은 수준 높은 즐거움을 한 번 쯤은 체험해 보아야 하지 않을까? 포항공대신문의 기자가 되어서 그 멋진 즐거움을 체험해 보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