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생인터뷰] 엄현주(무학 05) 학우
[신입생인터뷰] 엄현주(무학 05) 학우
  • 이창근 기자
  • 승인 2005.03.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과학과에서 식물학 공부하고 싶어"
-우리학교를 선택하게 된 동기는 무엇인가

먼저 포항공대 학생들은 공부에 대한 열의가 높으며, 교수님들의 연구업적도 뛰어나다. 또한 학생을 위한 장학제도가 좋아 4년 동안 어려움 없이 공부할 수 있다. 이런 여러 가지 이유로 지원했으며, 이 학교라면 지금의 나의 실력을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다고 믿고 있다.


-대학과의 첫 만남이라 할 수 있는 새터에 참가해보니 어떠한가

타 대학의 오리엔테이션은 부담스러운 술자리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하지만 포항공대의 새터는 많은 분반별 활동을 통해 친구들을 빨리 그리고 쉽게 사귈 수 있게 만들어 주는 것 같다. 또한 후배들을 위해 아침부터 수고해 주는 인솔자 선배와 새준위 선배들에게 많은 고마움을 느낀다.


-어떤 대학생활을 하고 싶은가.

고등학교 때에는 당장의 시험에 급급해 나의 시간을 가지기 힘들었다. 하지만 이제 대학생이 되었으니 많은 곳을 가 보고 직접 경험해 보고 싶다. 예를 들어, 나는 걷고 산행하는 것을 좋아해 꼭 ‘국토대장정’에 참여하고 싶다. 뿐만 아니라, 기회가 된다면 사막에 가 밤하늘의 빽빽한 별들을 보고 싶다.


-어떤 과에 진학하여 꿈을 펼치고 싶은가.

먼저 우리학교의 생명과학과에 진학하여 학부과정에서는 전반적인 식물학 지식을 습득하고 싶다. 그 후 기회가 된다면 독일로 유학을 가서 전문적인 식물 분류학이나 수목학에 대해 배우고 연구할 것이다. 그래서 이러한 지식을 통해 국내 식물의 분포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마련하고 싶다. 이러한 자료는 앞으로의 생태계 파괴에 대한 사회문제를 객관적인 자료를 통해 설득할 수 있는 좋은 자료가 될 수 있다고 믿고 있다.


-기숙사 생활에 대한 걱정은 없는가.

처음 기숙사 생활을 하는 것이라서 많이 설레기도 하지만 걱정도 된다. 먼저 영어생활화동(20동)에 들어가 영어도 많이 배웠으면 좋겠고 기숙사에 함께 사는 친구들과도 친하게 지냈으면 좋겠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생활리듬이 깨질까봐 걱정도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