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정상혜 (전자 04) 학우
[인터뷰] 정상혜 (전자 04) 학우
  • 강진은 기자
  • 승인 2004.03.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시합격 이후 별도 프로그램 없어 아쉬워
-전자전기공학과를 선택한 이유는

아버지께서 전자전기공학과를 나오신 후 관련직에 종사하고 계신데, 평소 당신의 이야기를 많이 해주신 것에 영향을 많이 받았고, 개인적으로는 핸드폰 기기에 관심이 많았다. 로봇에도 관심이 있어 기계과도 생각했으나, 전자과에 더 끌려 과를 선택했다.


-수시모집 합격 이후의 시간은 무엇을 하며 보냈나

운동도 하고 과외도 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학교 측에서 각
과목별로 패스 시험이 있다는 사실을 미리 알려주었다면 한 과목 정도는 준비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 입시를 일찍 마쳐 합격자들에게 자유시간을 많이 주는 것은 좋지만, 최소한의 지도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 기숙사 생활에 대한 걱정은 없나

친형이 기숙사 생활을 했었는데, 시설, 환경 등 모든 면에서 우리 기숙사가 훨씬 훌륭하다고 본다. 지금까지 기숙사 생활에 아무런 불편함을 못 느끼고 있으며, 함께 방을 쓰게 된 선배님도 여러모로 많은 도움을 주셔서 잘 적응하고 있다.


- 학업에 대한 부담감은 없나

아직까지는 잘 모르겠지만, 어중간하게 하는 것은 아니하는 것만 못하다고 생각한다. 새터에서 만난 친구들이 다들 대단해 보여서 조금 걱정되기는 하지만, 최선을 다해 열심히 공부 할 것이다.


- 앞으로의 대학 생활에 중점을 두고 싶은 부분은

자기 관리를 확실히 하고싶다. 개인적으로 운동을 매우 좋아해서, 꾸준히 규칙적인 운동을 하며 건강을 지키는 것을 최우선으로 둘 것이다. 몸이 건강해야 공부도 열심히 할 수 있고, 자기 계발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