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 형산동아리문화제] 우려에비해 실속있었던 성공적 마무리
[2002 형산동아리문화제] 우려에비해 실속있었던 성공적 마무리
  • 이남우 기자
  • 승인 2002.10.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은 우려 속에 시작되었던 형산동아리문화제(이하 형산제)가 10월 2일 폐막제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포카전으로 인해 시행에 많은 차질이 빚어지고, 축제준비위원 구성에도 많은 애를 먹어 준비기간이 많이 모자라는 등 많은 어려움을 가지고 시작한 형산제였지만 다양한 시도를 하여 형산제만의 특성과 앞으로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이러한 다양한 시도 중 수업을 하는 대신 기간을 1주일로 늘려 수업이 끝난 저녁시간 위주로 축제를 진행하는 방안은 원래는 포카전으로 인해 수업을 쉴 수 없게 되어 궁여지책으로 시행한 방안이었으나 그 결과는 만족스러웠다는 평가이다. 수업을 하면서 하는 것이어서 학생들의 관심이 저조할 것이라는 기존의 예상과는 달리 수업을 하다보니 축제를 아예 휴일이라고 생각하고 집에 가는 학생들도 생기지 않았고, 늦은 오후부터 행사가 편성되다보니수업을 마치고 기숙사로 돌아가는 길에 행사를 보고 참여할 수도 있어 오히려 학생들의 관심을 증대시키는 효과를 가져왔다. 다른 시도였던 기존의 동아리 문화제를 형산제와 합친 것 또한 나름대로 좋은 성과를 가져왔다. 형산제 시작전 우려와는 달리 많은 동아리들이 연합 또는 개별적인 활동으로 축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축제를 보다 활기차게 만들었으며, 동아리 위주의 축제가 준비되고 진행되다보니 1학기 축제인 해맞이 한마당과는 다른 형산제만의 차별화되는 특성이 형성되었다.

◈무엇이 부족했나

하지만 이같은 긍정적인 면과 함께 동아리 분과 주점, 공연, 전시들이 어울러져 큰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와는 달리, 여러 가지 문제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문제는 축제준비위원회(이하 축준위)가 늦게 구성된 것에서부터 비롯된 것이었다. 원래 형산제 축준위는 여름방학 전에 모집하여 방학동안 세부적인 내용을 준비하는데 이번 축준위의 경우는 축제 시작 1달여 전에야 겨우 구성이 되어 준비를 시작하였다.

게다가 축준위를 하려는 사람도 없어서 주최측인 동아리 연합회의 부원들이 축준위가 되다보니 준비가 제대로 이루어질 수가 없었다. 여하튼 축준위가 늦게 구성되다 보니 그만큼 축제준비기간이 부족하게 되었고 그것은 행사 진행의 미숙으로 이어졌다.

많은 학생들이 이번 축제기간동안 언제 어디서 어떠한 행사가 일어나는지를 몰라 참가하지 못한 사람들도 있었다. 많은 동아리들이 산발적으로 곳곳에 자신들의 동아리 활동 일정을 게시하기는 하였지만 너무 산만하여 눈에 잘 들어오지도 않았고, 오히려 짜증만 불러일으켰다. 이러한 홍보는 사전에 축준위에서 미리 일괄적으로 정리하여 깔끔하게 한 후 일정 기간동안만 게시하게끔 했어야만 했다. 물론 추후의 관리에 대해서도 신경을 썼어야 할 것이다. 이외에 축준위는 나름대로의 홍보를 했어야만 했는데 홍보라고 부를 수 있었던 것은 전야제 때 나누어준 팜플렛과 78계단 앞에 붙여진 일정표가 고작이었다.

◈무엇이 개선되어야 하나

내년 형산제도 올해와 비슷한 성격의 행사로 계속 이어져야만 할 것이다. 형산제 나름대로의 특성 또한 생겨났고 그 결과 또한 좋았기 때문이다. 내년에 보다 더 성공적인 형산제를 치루기 위해서는 먼저 축준위 구성을 예년처럼 방학 전에 구성하여 방학 전부터 대강의 계획을 짜 동아리들에게 방학동안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을 주어 동아리들도 다양한 방향으로 계획을 세울수 있도록 유도해야 할 것이다. 그래서 그 시간동안 합동공연과 같은 시간은 많이 걸리지만 이례적이고 반응이 좋을 것 같은 행사들을 준비하도록 해야 한다. 이번의 분과별 주점은 이와 같은 가능성을 보여준 좋은 예이다.

내년에는 이러한 분과별 활동이 합동공연이나 합동행사로 이어지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 물론 여기에 동아리들의 자발적이고 주체적인 노력은 필수적으로 수반되어야 할 것이다.

◈포카전과의 관계 정립은 어떻게

그러나 내년 형산제의 가장 큰 우려요인은 무엇보다도 포카전일 것이다. 내년의 경우 포카전이 우리 학교에서 열리기 때문에 분명 올해와는 분위기가 또 다를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형산제가 나아가야할 가장 좋은 방안은 형산제와 포카전을 합치거나 연이어 하는 방안이 설득력 있게 제게되고 있다. 그렇게 할 경우 형산제의 정체성이 저하되거나 2년에 한번씩만 우리학교에서 열리므로 일관성이 없다는 우려도 있기는 하지만 그렇게 할 경우 인력의 분산도 막을 수 있고 학생들의 관심도 보다 증폭시킬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또한 지난 포카전을 갔다 온 이들 중 많은 이들이 재밌기는 하였지만 볼거리가 조금 적어 아쉬웠다는 평을 하였는데 만약 형산제를 포카전과 같이 하게 된다면 볼거리도 풍부해져 포카전 또한 더욱 재밌어질 것이라고 생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