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방 - 대이동의 맛집
탐방 - 대이동의 맛집
  • 장성호 기자
  • 승인 2006.10.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이동에서 즐기는 건강한 맛의 향연
쌀쌀한 가을, 따뜻한 음식으로 마음까지 든든하게

고소한 국물과 쫄깃한 수타면의 칼국수집

계절이 본격적으로 가을에 접어들면서 밤낮으로 느껴지는 기온이 많이 떨어졌다. 이런 날씨에는 따뜻한 국물이 있는 음식이 절로 생각나게 마련이다. 얼큰한 국물을 마시면서 땀을 뻘뻘 흘리는 것도 좋지만, 이럴 때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고소하고 진한 국물과 쫄깃쫄깃한 수타면이 잘 어우러진 칼국수 한 그릇 먹어보는 것은 어떨까? 대이동에 있는 ‘시골여행’에서는 정성을 들여 제대로 만든 따뜻한 칼국수를 맛볼 수 있다.

점심시간에 찾아간 시골여행은 모든 자리가 사람들로 가득 차 있었다. 가족끼리 온 경우가 많았고, 직장인이나 젊은 사람들끼리 온 경우도 있었다. 입구에 있는 의자에 앉아 잠시 기다린 뒤 자리를 안내받아 칼국수와 만두를 주문했다.
먼저 항아리에 김치를 가득 담아 내 왔다. 김치는 짜거나 맵지는 않았지만 간이 적절해서 음식이 나오기 전에 김치만 계속 먹고 있어도 즐거웠다. 젓갈이나 밤 등이 들어가 있지 않고 양념으로만 버무려 시원한 맛을 느낄 수 있었다. 잠시 후 만두가 나왔다. 만두는 고기·파·두부·김치로 속이 가득 차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었고 쫄깃한 만두피로 마무리되어 있었다. 일인분을 주문하면 여섯 개의 만두가 나오는데, 꽤 크기 때문에 혼자 먹으면 한 끼 식사로도 충분할 정도였다.

이 집의 자랑인 손칼국수는 큰 그릇에 담겨 나왔는데 4,000원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많은 양이었다. 만족스러운 것은 양 뿐만이 아니었다. 면은 손으로 직접 때려 만든 수타면이라 쫄깃쫄깃해 씹는 맛이 좋았다. 또한 국물은 감칠맛과 향으로 가득하고 매우 진하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느끼하다거나 텁텁하기보다 오히려 깔끔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조미료의 맛이 아닌 산사(山寺)의 정갈한 음식맛이 느껴졌다. 비결을 물어보니 들깨를 갈아 넣어 향과 맛이 좋다고 한다. 큼직하게 썰어 넣은 감자는 이집 칼국수의 또 다른 매력이다. 해물칼국수의 시원한 맛에 익숙한 사람들은 이집의 ‘진짜’ 칼국수를 맛보는 게 어떨까?

시골여행에서는 칼국수와 만두뿐만 아니라 묵채·손수제비·촌두부·파전을 맛볼 수 있고 여름철에는 이름만 들어도 시원한 콩국수도 만든다. 맛도 좋지만 가격은 더욱 만족스럽다. 대부분의 메뉴는 4,000원이고 가장 비싼 파전의 경우에도 5,000원이다. 한명이 하나의 음식을 시키면 한 끼 식사로 충분할 정도의 양이 제공되기 때문에 금전적 부담을 느끼지 않아도 된다. 맛있는 칼국수를 먹으면서 떠오르는 추억과 따뜻함은 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