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현장에서 손쉽게 사용 가능한 통신헬멧 개발
화재 현장에서 손쉽게 사용 가능한 통신헬멧 개발
  • 이신범 기자
  • 승인 2018.05.10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제 구현된 통신헬멧
▲실제 구현된 통신헬멧

지난달 18일, 우리대학 홍원빈(전자) 교수가 화재 진압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통신헬멧을 개발했다. 홍원빈 교수는 “이는 우리대학 전자전기공학과 차원에서 우리대학의 사회 환원을 위해 연구 개발 및 지원을 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라며 통신헬멧의 의의를 밝혔다.

소방관들이 기존에 사용하고 있는 무전기는 외부 소음이 있을 때 지시사항을 전달받기 어렵고, 사용 과정에 양손이 자유롭지 못하다는 단점이 있다. 소방 작업 중에 무전기를 따로 조작하기 어려워 이어폰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지만, 이어폰이 귀에서 한 번 빠지면 두꺼운 장갑을 낀 상태로 다시 착용하기 어렵다. 이는 화재 현장에서 통신에 큰 장애요소가 된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존 소방헬멧에 탈부착이 가능한 스피커와 마이크를 내장한 ‘통신헬멧’이 제작됐다. 연구팀은 헬멧에 무전 기능을 더해 통신을 손쉽게 함으로써 소방 업무의 효율을 높였다. 또한, 안테나와 스피커의 무게를 최소화하고, 물로도 세척할 수 있어 실제 화재 현장에서 쉽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홍원빈 교수는 “급박한 상황에서도 쉽고 오래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어달라는 포항 남부 소방서의 요청을 받았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원가로 제품을 구현하기 위해 시제품 개발 과정에서부터 소방청과 긴밀한 교류를 진행했다”라며 통신 헬멧의 실용성을 강조했다.

한편, 홍원빈 교수가 속한 연구실은 국내외 여러 기업과 함께 차세대 5G 통신 디바이스 및 기지국 연구 개발 과정에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