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라서 참을 수는 없는 일
소수라서 참을 수는 없는 일
  • 승인 2002.09.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양현진 여학생 부장 (화학 01)

- 올해 여학생부가 신설된 계기는?

여학생들이 소수이기 때문에 의견을, 특히 여학생들만의 문제를 공론화하기 힘들다. 그래서 그러한 의견들을 수렴할 수 있는 창구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 현재는 어떤 활동을 하고 있는가?

현재 구체적인 활동으로는 여자 기숙사에 게시판을 설치해 여학생들만의 건의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On-line에서도 건의를 받을 수 있는 게시판을 마련하고자 추진하고 있다. 또한 각 건물에 생리대 자판기를 설치하고 생리대 종류를 다양화하는 것과, 학칙에 성폭력 관련 규정이 제대로 마련되어 있지 않아 구체적으로 제정하는 것 등에 대해 노력 중이다. 장기적으로는 여학생부가 역량을 축적, 차후에 총여학생회가 출현할 수 있다면 그 기반이 되고자 한다.

- 여학생부의 존재가 남학생들에게는 너무 감춰진 것 같다.

아직 남학생들의 인식이 여학생부의 필요성에 대해 선뜻 동의하리만큼 진전되어 있는지 의문이다. 또한 현재 여학생부의 역량이 그러한 면에서의 항의에 대처할 수 있을 만큼도 아닌 것 같고. 무엇보다도 여학생들 사이에 여학생부에 대한 인식이 형성되고 활성화되기까지는 어느 정도의 폐쇄성이 필요하리라 생각한다.

- 현재 학내에서 여학생에게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하는 것이 있다면?

소수이기 때문에 자신이 처한 문제에 대해 적극적 개진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여자기숙사에 설치된 게시판조차 아직 활성화되지 않고 있다. 또한 ‘여학생’이라는 이유로 감수해야 하는 ‘특별한’ 시선, 인식이 은연중에 적지 않다. 궁극적으로는 이런 부분이 개선되어야 할 것이다.

- 올해 여학생부가 신설된 계기는?

여학생들이 소수이기 때문에 의견을, 특히 여학생들만의 문제를 공론화하기 힘들다. 그래서 그러한 의견들을 수렴할 수 있는 창구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