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공대신문
기자소개 | 조직 | 연혁 | 신문발행일정
> 뉴스 > 390호 > 문화/캠퍼스
   
우리대학 군대이야기2
[390호] 2017년 11월 01일 (수) 이승호 기자 tmdghguswls@
[전문연구요원]
우리대학 대부분의 남학우는 전문연을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학부생인 학우들에게 전문연은 머나먼 이야기이다. 전문연에 대해 간단한 소개를 위해 우리대학 노명현(화공 통합과정)씨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Q. 전문연을 지원한 이유는?
A. 나에게는 전문연의 존재 자체가 대학원 진학 결정에 큰 영향을 주었다. 학부 졸업까지 습득하는 지식의 양은 상당히 제한적이라는 점이 늘 아쉬웠기 때문에 대학원 진학을 염두에 두고 있었는데, 아마 모든 분이 그렇듯 박사 학위를 취득하기까지의 5~7년이란 시간 및 여러 기회비용이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 하지만 전문연이 병역 의무를 학위 기간 중 3년으로 해결할 수 있어 전문연을 지원하게 됐다.

Q. 전문연 선발 및 근무는 어떻게 이뤄지나?
A. 전문연 선발기준으로는 크게 대학원 성적, 한국사능력검정시험, TEPS 세 가지가 있다. 그중 한국사검정능력시험은 3급 이상, 나머지 성적은 최저 기준은 없고 정량적으로 반영된다. 대학원 성적은 대부분 큰 차이를 보이지 않기 때문에 영어 점수로 과락이 결정되곤 하는데, 선발 자체가 수도권 / 비수도권으로 나누기 때문에 우리 학교의 경우에는 비교적 유리한 편이다. 이전의 대학원생 생활과 비교해서 생활면의 크게 다른 점이 없으며 다른 점이라면 한 달간 훈련소에서 기본 군사 교육을 받아야 한다는 점, 하루에 적어도 8시간 근무가 의무화되며 이를 위해 출퇴근 시 지문인식을 해야  한다는 것 정도다.

Q. 공학도로서 한국사능력검정시험과 TEPS 준비가 어렵지는 않았는지?
A. 이공계에 있다보니 아무래도 두 시험에 대해 부담감이 있을 수 밖에 없다. 하지만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의 경우 3급만 취득하면 되기에 큰 어려움은 없고, 나의 경우 대학원 생활 중 틈틈이 한국사 책을 공부한 것으로 충분히 합격할 수 있었다. TEPS의 경우 매해 조금씩은 합격선이 상이하나 비수도권의 경우 600점 이상이면 무난히 합격해왔고 이는 조금만 신경쓰면 대부분 잘 준비하는 것 같고 나 역시 그랬다.

Q. 대학원 성적관리에 어려움이 있지는 않았는지?
A. 많은 학부생이 학점관리에서 마음고생을 하는 거로 알고 있고, 나의 경우도 그랬다. 하지만 대학원 학점은 전체적으로 잘 높게 주시는 편이다. 학부 과정 기초필수 과목보다 전공과목에서 교수님들이 성적을 더 너그럽게 주시는 것과 비슷하게 말이다. 그래서 이 부분에서 타 대학에 비해 불리한 점은 거의 없다고 봐도 된다. 그래도 자신의 대학원 성적이 부족하다고 느낀다면 앞서 언급한대로 TEPS 점수에서 충분히 보완할 수 있다.

Q. 전문연이 다른 군 복무에 비해 가지는 장점과 단점은?
A. 전문연 복무 기간은 병역 의무를 이행하는 기간이기도 하지만 전문연의 특성상 자기 계발의 기회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때문에, 과학기술사관이나 산업기능요원과는 조금 다르게 복무 과정 중 연구에 쏟는 노력만큼 많은 것(학위, 실적)을 얻을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월급을 따로 받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경제생활에 어느 정도 한계가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단점이다. 하지만, 이는 전문연 기간이 학위 과정의 일부라는 점이나 충분하지는 않더라도 학위 과정 중 장학금 및 인건비를 지급받는다는 점에 개인적으로는 충분히 상쇄 가능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더불어, 교내외 수많은 장학금이 존재하기 때문에 금전적인 부분은 아마 개개인의 차이가 있을 것이다.

Q. 현재 전문연 과정은 만족스러운가?
A. 솔직히 말하자면 전문연 복무와 이전의 대학원 생활과 큰 차이점이 없다. 평소 대학원 생활에 큰 어려움이 없었기에 만족하고 있다. 부가적인 이야기이지만, 전문연 복무도 유연 근무제가 가능해 하루 8시간 근무를 꼭 아침 9시에 시작할 필요가 없다. 이러한 사소한 부분도 전문연에 대한 만족도를 높여준다고 생각한다.

Q. 전문연을 생각하고 있는 학우들에게 한마디를 하자면?
A. 전문연 폐지에 대해서 작년에 굉장히 말이 많았던 걸로 기억한다. 일단락되긴 했지만 많은 우려가 나오는 바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이미 복무 중이라면 더 열심히 복무에 임하여 전문연 제도를 지켜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이승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포항공대신문(http://times.postech.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포항공대신문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7673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청암로 77( 경북 포항시 남구 효자동 산 31번지 ) | TEL 054-279-2622, 2625
창간 : 1988년 10월 26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도연 | 주간 : 임경순 | 편집장 : 명수한(국문), 곽준호(영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도연
Copyright 2009 포항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eporter@postech.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