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전문 기자로서의 첫 걸음
스포츠 전문 기자로서의 첫 걸음
  • 김휘 기자
  • 승인 2015.04.08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메 날 밤이 그렇게 길게 느껴졌는데, 벌써 개강한 지 한 달이라니… 시간이 빨라도 너무 빠르다. 그래도 이제 대학생활에 많이들 적응해서, 포항공대 학생으로서의 생활이 일상화된 것 같다. 나도 다른 친구들과 마찬가지로 과제하랴, 술자리에 참석하랴 정신없던 와중에, 문득 내가 하고 싶던 것들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렸을 때부터 나는 글 쓰는 것을 좋아했다. 작가를 꿈꾸어 본 적도 있는데, 고등학교 3년 동안 이과 계열 위주의 공부를 하면서 여유롭게 글을 읽을 시간이나 신문을 볼 시간이 없는 것이 매우 아쉬웠다. 나는 수습기자 활동을 통해 학생들이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내용을 담은 좋은 기사를 많이 쓰면서 그 아쉬움을 풀고 싶다.
나는 그런 좋은 기사가 단순히 글을 잘 써서 완성되는 것이 아니라, 기사에 대한 학생들의 피드백이 활발하게 이루어질 때 완성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다른 어떤 기사들보다도 편하게, 쉽게 피드백을 주고받을 수 있는 스포츠 기사를 쓰고 싶다는 바람이 있다.
해외 르포 취재 등의 수습기자 활동을 잘 마치고 정기자가 되면, 스포츠 기사를 쓰고 싶다. 기사 준비를 위해 여러 가지 스포츠를 공부하는 것이 정말 기대된다. 나는 그 중에서도 많은 팬들을 보유하고 있는 EPL을 중심으로 빅매치 결과를 예상하고 선수들을 분석하면서, 교내 스포츠 팬들과 열심히 소통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