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과 겉이 다른 강의실”
“속과 겉이 다른 강의실”
  • 하홍민 기자
  • 승인 2013.05.01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공감
겉으로 보기에 청결환경이 유지되고 있는 강의실의 속사정은 다르다. 학생들이 수업 중 사용했던 자료와 먹었던 간식이 쓰레기가 되어 책상의 서랍에 쌓여가고 있는 현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