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리는 길
내리는 길
  • 김정택 기자
  • 승인 2012.11.21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의 책임과 의무를 다하는 또 하나의 방법
최근 모 대학에서 총학생회 선거를 취재하는 과정에 기자를 협박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한다. 후보자 인터뷰 기사를 신문 발행 전에 후보자가 열람을 요청하면서 껄끄러운 일이 발생하게 된 것이다. 이와 같은 말도 안 되는 일이 벌어지는 이유와 원인이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이러한 사건이 벌어지는 데 대해서는 유감을 표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
문제는 이 사건이 단순히 유감이라고 말하고 끝낼 수 없는 것은 어느 신문도 이러한 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기 때문이다. 타 대학의 사례처럼 직접적으로 기사에 대해 취재원이 간섭할 가능성은 적지만, 취재원이 무의식적으로 간섭하려 든다거나, 비협조적으로 나설 가능성도 항상 있다. 특히, 이해관계에 얽힌 사안을 취재할 경우, 기사의 위력이 얼마나 될지 가늠할 수 없다는 이유로, 이해당사자들이 기사의 방향과 논조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한다.
신문은 새로운 소식을 전하면서도, 다양한 논점과 생각의 여지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하는데 이러한 이해의 관계가 얽힌 반응은 자칫하면 신문의 객관성을 파괴할 수 있다(객관성에 대한 이야기는 제쳐 두자).
신문은 객관성의 유지나 다양한 논점의 제시와 같은 책임을 지되, 어느 누구도 간섭할 수 없는 고유의 성질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 기자가 모든 사람의 말을 다 듣다가 방향성을 상실하거나 특정 사람의 말을 무시해서 객관성을 잃는 일이 일어나지 않게 노력하는 것이 먼저겠지만, 기자의 책임과 의무가 취재원에 의해 침해되는 일도 없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