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의 3년을 묻다
앞으로의 3년을 묻다
  • 박재홍/ (주)피엠그로우 CEO, 총동창회장
  • 승인 2012.09.05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아가는 리더십을 기대하며

2012년은 포스텍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한 해였다고 생각됩니다. 비단, 개교 25주년이라는 의미뿐만이 아니라 학교를 이끌어가는 수장이 처음으로 외부에서 영입되었다는 측면에서 많은 의미가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내부에 계신 분들보다 외부에서 오신 분이 반드시 더 훌륭하시다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새로운 25년을 준비해야 하는 포스텍에 있어서는 조금은 다른 시각을 가진 수장이 필요한 시점이란 생각이 들고, 그런 측면에서 현재의 총장님은 포스텍이 필요로 하는 이런 상황적인 조건을 갖추신 분이 아니신가 생각이 들었습니다.
작년에 총장님께서 새로 취임하셨을 때, 전체 동문을 대표해서 축사를 쓰면서 제목을 “새로운 가치의 창조”라고 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것은 지난 25년을 “연구 중심 대학”이라는 기치를 내걸고 우리나라 대학교 사회에 여러모로 신선한 자극을 주면서 전체 대학의 내실의 성장을 앞서서 주도했다는 점에서 큰 가치가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국내 대학의 수준이 함께 향상된 지금의 시점에서 포스텍의 가치를 새롭게 정의할 필요가 있고, 그런 측면에서 새 총장님께서 그런 가치의 창조를 주도해 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적었던 것 같습니다. 새로운 가치 창출이라는 것이 비단 외부적으로 내세우기 위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재단, 학교, 그리고 동문을 모두 하나로 아우르면서, 학교의 발전을 위해 모두 한 곳을 볼 수 있게 하는 일종의 비전이라고 생각됩니다.
지난 25년이 포스텍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시기였다고 하면, 앞으로의 25년은 포스텍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구체적 모델을 만들어가야 하는 시기가 아닌가 하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그런 사회적 기여가 포스텍의 비전으로 제시되어야 하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올해 들어서 “기술지주회사” 설립이라든지, PLC(Posco Liaison Center)를 통한 포스코 계열사 및 동문 기업들과의 밀접한 교류 등이 이러한 사회 기여를 위한 우리들의 준비 작업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지난 1년 동안 총장님께서는 포스텍의 현황을 파악하시느라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이셨다는 점 잘 알고 있습니다. 올해부터는 이러한 파악을 토대로 해서, 포스텍이 나아가야 할 새로운 가치 창출의 비전을 제시하시고 이를 위한 교내외 구성원들과의 소통에 보다 더 힘써 주셨으면 합니다. 저를 비롯한 저희 전체 동문들은 포스텍의 발전을 위해서 항상 그런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임을 약속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