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계자로서의 역할 열심히 할 터
중계자로서의 역할 열심히 할 터
  • 이규철 / 전컴 08
  • 승인 2008.04.1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문은 사회와 사회구성원들이 소통하는 공간이다. 사회가 구성원들의 생각을 알아볼 때 신문을 이용하고, 구성원들은 사회의 현재 상태가 궁금할 때 신문을 읽는다. 기자는 그 사이에서 중계자 역할을 담당한다.
우리나라에는 여러 신문들이 있다. 똑같은 주제라도 어떤 신문사가, 어떤 기자가 취재했느냐에 따라 내용이 많이 다르다. 또한 특정 문제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도 그 문제를 다룬 여러 신문사의 기사 중 어떤 신문사의 기사를 읽었느냐에 따라 많이 다르게 된다. 중계자 역할로서의 신문기자의 중요성을 다시금 생각해 보게 한다.

사회구성원들이 객관적이고 정확한 정보 아래에서 어느 한쪽으로 편중되지 않고 판단할 수 있어야 그 사회가 건강하게 돌아갈 수 있다. 포스텍이란 사회의 중계자로서 내 역할이 막중해진 것에 대해 부담되기도 하고 설레기도 한다. 내 미약한 노력이나마 우리대학이 더 좋은 대학이 되는데 기여하고 싶다. 명실 공히 한국 최고의 이공계 대학인 포스텍의 신문기자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앞으로 우리대학을 위해 열심히 뛰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