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 김영천 포스텍 리더십센터 책임 연구원]
[인터뷰 - 김영천 포스텍 리더십센터 책임 연구원]
  • 안준형 기자
  • 승인 2006.04.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치정립 후 확고한 목표 세우길
메모하는 습관과 시간관리 중요
-현재 포스테키안들이 안고 있는 문제점과 그 원인은 무엇인가
포스텍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교내에서 학생들이 생활하는 모습을 보며, 학생들의 주도적인 능력이 많이 떨어진다는 점을 발견했다. 학생들의 역량은 최고 수준이지만, 그러한 역량을 제대로 발산하지 못하는 것이다.
이에 대한 원인은 포스텍 내에 존재하는 조직 문화 때문인 것으로 잠정적인 결론을 내렸다. 포스텍은 타대학에 비해 과제의 양이 많을뿐더러 퀴즈와 시험이 빈번한데, 이러한 환경은 경쟁을 할 수 밖에 없는 분위기를 형성한다. 학교 광고에 나오는 ‘전국 상위 1%의 학생을 선발하여 과학계 최상위 0.1% 핵심 인재로 배출’이라는 문구에도 ‘경쟁에서 살아남지 못하면 아무 것도 아니다’라는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 이와 같은 경쟁적인 환경이 학생들을 억누르고 주눅 들게 만들어, 결국 주도적이고 창의적인 인재 배출에 걸림돌이 되는 것이다.
포스테키안에게서 발견되는 또 다른 문제점은 획일성이다. 수도권 대학들과 달리 주변에 대학이 거의 없다보니, 뭔가를 비교할 대상 자체가 없다. 타 대학과의 교류가 적기 때문에 다양성을 받아들이기가 힘들고 이는 결국 학생들을 획일화시킨다. 이런 측면에서 볼 때, 올해부터 한동대와 교류제를 하는 것은 매우 긍정적이라고 본다.

-포스테키안들이 자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현재 가장 필요한 부분은
먼저 가치를 정립하는 것이 필요하다. ‘과연 내가 공부를 해서 무엇을 할 것인가?’와 같은 근본적인 질문에 답하는 과정을 통해 보다 확고한 목표를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와 더불어 학교 측은 학생들의 진로 선택에 도움을 주어야 할 것이다. 의대의 경우 예과가 끝나고 본과가 시작될 때 학생들이 진로를 결정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진로 지도를 한다. 공대도 마찬가지로 2학년 때 쯤, 앞으로 연구를 할 것인지, 취업을 할 것인지, 혹은 전공을 바꿀 것인지 등에 대한 진로 지도를 병행함으로써 학생들의 가치 정립에 도움을 주어야 한다.

-포스테키안들이 더 나은 인재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당부의 말을 한다면
먼저 메모하는 습관을 기를 것을 당부하고 싶다. 메모하지 않고 머리로만 기억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다. 메모하는 습관을 들이면, 중요한 약속 등을 놓치는 일이 없으므로 상대방에게 신뢰를 주는 사람이 될 수 있다.
다음으로 목표 설정과 연계시킨 시간 관리를 하라고 당부하고 싶다. 중장기적으로 혹은 단기적으로 어떤 목표를 세웠으면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일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시간 관리를 하길 바란다. 시간 관리를 잘하게 되면 바쁜 학교 생활 중에도 여유가 생길 수 있고, 이러한 여가시간을 다양한 과외 활동에 선용함으로써 자기 계발의 기회를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