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15대 동아리연합회장 신재승(전자2)] ‘보여주는 활동’ 적극 장려
[인터뷰-15대 동아리연합회장 신재승(전자2)] ‘보여주는 활동’ 적극 장려
  • 이재훈 기자
  • 승인 200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선 15대 동연 회장이 된 것을 축하한다. 동연 회장을 하게 된 동기는.

전임 14대 동연 회장의 요청이 있었다. 또 개인적으로도 2학년 때부터 나름대로 학교일을 하게 되면서 동아리활동에 매력을 느꼈다. 각 동아리들을 도와줌으로써 학우들이 동아리활동에서 더 큰 즐거움을 얻을 수 있도록 해주고 싶다.

-그렇다면 이번 15대 동연은 어떤 일에 중점을 두어 추진할 생각인가.

올해는 각 동아리들의 ‘보여주는’ 활동을 장려할 생각이다. 행사나 축제 등을 보다 활성화시켜 각 동아리들이 자신들의 동아리가 하는 일을 다른 학우들에게도 보여줄 수 있도록 할 것이다. 공연이나 전시회 등을 통해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예상되는 어려움은 없는가.

지금 동연에는 고학년으로는 98학년 한 명 밖에 없는 저학년 위주여서 경험자가 많이 부족할 수 밖에 없다. 이번 동연은 새롭게 시작한다고 볼 수 있다. 새로운 기분으로 하고 싶지만 선배들을 대하는 것 등 경험 부족 때문에 어려움이 많을 것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다들 열심히 하려 하니 잘 될 것이라 생각한다.

-아까 축제를 활성화 시키겠다고 했는데 이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우선 지금까지 축제 때 도와주는 등의 동연이 했던 활동은 그대로 유지할 생각이다. 그 외 생각하고 있는 것은 2학기 때의 ‘문화제’와 ‘거리축제’를 활성화시킬 계획이다. 가장 핵심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은 문화제이다. 문화제를 하며 1주일 정도의 시간을 두고 각 동아리들이 1년 동안의 활동 또는 몇 년 동안의 활동을 보여줄 수 있는 장소를 마련할 생각이다. 올해 없어진 거리축제도 다른 장소를 알아보고 있는 중이다. 예전의 장소는 힘들 것으로 생각되고 새로운 장소를 찾아 우리 학교가 중심이 되는 거리축제, 또다른 모습의 거리축제를 만들어 볼 생각이다.

-마지막으로 학우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여러 동아리에 가입되어 있는 학우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그것보다는 각자가 정말 동아리 활동을 즐길 수 있는 한 두개 정도의 동아리에 가입하여 즐겁고 무엇인가를 배울 수 있는 동아리 활동을 하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