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남은희(산공 03) 학우
[인터뷰] 남은희(산공 03) 학우
  • 황정은 기자
  • 승인 2003.03.0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대 여학생, 어려움 크나요?”

-우리 학교 산업공학과에 진학한 이유는 무엇인가.

종합적이고 다른 공학을 지휘하는 분야로 보여 산업공학과를 택했다.

-이공계 위기 때문에 주위에서 반대하거나 스스로 흔들리지는 않았나?

그렇지 않았다. 나도 스스로 나의 선택에 만족하고, 부모님께서도 좋아하셨다.

-새내기 새배움터는 도움이 되었나.

미션을 수행하며 학교 곳곳을 파악할 수 있어서 도움이 되었다. 그렇지만 신입생들에게 자율이 적게 부여된 것 같아서 아쉬웠다. 조금은 끌려 다니는 듯한 기분이 들기도 했다.

-앞으로의 진로는 어떻게 설정했나.

박사학위를 취득할 때까지 공부를 계속하고 싶고, 교수가 되어 개발도상국에서 선진 기술을 전파하는 것이 꿈이다.

-수시모집에 합격한 후 입학하기 전까지의 시간을 어떻게 활용했나.

여유가 생겨서 마음 편하게 지낼 수 있었던 것이 좋았다. 태권도를 좋아해서 태권도 도장에도 다녔다.

-새터 기간 중에 여학생회에서 주최한 여학생 모임은 어땠나.

여학생이기 때문에 앞으로의 학교생활이 힘들지는 않을까 약간 겁을 먹었다. 그 전에는 공대에서 여학생이 겪는 불편함이나 어려움에 대해 생각해본 적이 없었는데 몰랐던 사실을 많이 들었다. 불안하기도 하지만 미리 마음의 준비를 할 수 있어서 도움이 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