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공학의 발전을 바라보는 윤리적 시각
생명공학의 발전을 바라보는 윤리적 시각
  • 포항공대신문 기획부
  • 승인 2004.03.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공학의 발전은 이제 기술의 ‘안전성 논란’의 수준을 넘어 ‘윤리성 논란’을 되짚어봐야 할 정도에까지 이르렀다.

생명현상을 다루는 인간의 행동에 대한 윤리적 문제는 이전의 사회가 가지고 있던 전통적 규범의 범위를 벗어나는 문제이기에 모두 새로운 사회적 합의가 이뤄져야 할 대상들이다.

그리고 현재는 생명공학 기술을 이용해 인류의 복지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와 낯선 영역에까지 다다른 기술을 섣불리 적용하는 데 대한 경계심을 갖는 대립적인 입장 간의 대화와 합의가 절실한 상태다.

천연두로부터 수많은 목숨을 구해낸 제너의 ‘종두법’을 반대했던 200여년 전의 유럽의 대중이나 숲속의 새들을 죽여 ‘침묵의 봄’을 불러온 DDT의 일면을 보지 못했던 과학 기술자 모두에게 필요했던 것도 바로 사실의 전달과 합의를 위한 열려있는 대화의 자세였다.

포항공대신문은 생명공학과 생명윤리가 인류 복지의 날줄과 씨줄이 될 수 있도록 돕는 대화의 장이 되기를 기대하며 이 기획을 마련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