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 향한 한 발짝의 도전
꿈을 향한 한 발짝의 도전
  • 이태훈 기자
  • 승인 2020.07.14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젠가부터 간직해 온 꿈이 있다. 내가 가진 생각과 지식을 대중에게 전달하는 ‘인플루언서’가 되는 꿈이다. 글 쓰는 것을 좋아하고 잘해 교내 및 전국대회에서 상을 휩쓸고, 수업 시간만 되면 발표를 하지 못해 안달하던 초등학교 시절 마음속에 자리 잡게 된 꿈이다. 중학교, 고등학교를 거치며 공부에 밀려 잠시 우선순위에서 밀려났던 꿈이지만, 꾸준히 글을 쓰고 입상하고 발표를 진행하며 꿈을 잊지 않도록 노력해왔다.
포항공대신문사를 알게 된 순간 내 꿈을 위한 절호의 기회라는 생각을 했다. 지금까지는 끊임없는 과제와 학업에 치여 꿈에 대해서 생각해볼 시간조차 가질 수 없었던 내가, 꾸준히 기사를 쓰고 나보다 글을 잘 쓰는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꿈을 더욱 키워나갈 기회라고 생각했다. 이것이 신문사에 한 번 낙방한 작년의 실패를 딛고 다시 도전할 수 있는 용기를 주었던 것일까. 19학번이지만 이번 수습기자 모집에 용기 내 지원했고 수습기자가 되기 위해 누구보다 열심히 준비해 당당히 합격했다.
앞으로 신문사에서 내 꿈을 더욱 키워나가고 싶다. 글 쓰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과 소통하며 공대에서는 상대적으로 기르기 힘든 인문학적 감성을 쌓고 싶다. 또한 학교 안에서 공부만 한다면 만날 수 없는 다양한 사람을 인터뷰하고, 사회적 이슈들을 다루며 ‘인플루언서’라는 내 꿈과 닮은 기자가 되고 싶다. 학우들이 “아~ 신문사에 이태훈 기자? 흥미로운 기사 잘 쓰지”라고 말할 수 있는 기사를 쓰는, 그런 기자. 
언젠가부터 간직해 온 내 꿈. 이제는 그 꿈에 한 발짝 더 가까워질 수 있을 것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