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공대생의 학업문화] 인터뷰 - 교육개발센터장 최상일 교수
[포항공대생의 학업문화] 인터뷰 - 교육개발센터장 최상일 교수
  • 김혜리 기자
  • 승인 2000.12.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개발센터는 교육방법 및 교재 개발 연구·조교 교육·강의평가 설문 등 연구중심대학의 통합적 교육 활동을 지원하고 교수-학습법을 연구하고 있다.

교육개발센터장을 맡고 있는 최상일(물리) 교수를 만나보았다.
우리 학교 학생들의 학업성취도에 대해서는 적당한 기준이나 객관적인 수치로 조사된 바가 없을 뿐 아니라 단적으로 말하기 곤란한 부분이라고 한다. 다만 개인적으로 일반물리 강의 도중에 느낀 것은 예전보다 반응이 많이 약해졌다는 것이다. 이것은 특히 1학년이 심한데 학과선택을 놓고 경쟁하는 것이 이유인 듯하다.

학생들에게 학습에 도움이 되는 조언을 구했다. “고기잡이를 생각해 봅시다. 아이에게 고기를 계속 잡아주면 그 아이는 결국 살아남지 못합니다. 고기잡는 방법을 가르쳐야 하는 것이죠. 그런데 이제는 끊임없이 변하는 물길에서는 고기잡는 방법을 배우는 방법, 그것을 알아야 한다는 겁니다.” 즉, 배움에 있어 기초를 중요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기초가 부족한 것은 우리 학교뿐 아니라 한국교육이 지닌 큰 문제점 중의 하나로 지적되는 점이다.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데 미숙하고, 기초가 부족하기 때문에 표절 사태도 심각하다.

그리고 자기에게 맞는 학습스타일을 찾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임을 강조하였다. 수업이 자신의 스타일과 맞지 않는다고 해도 수업을 들으면서 생각하는 연습을 하는 것이 좋다. 힘들 때는 주위 친구들이나 학생생활연구소 등을 이용할 것을 권장했다.

그 외에도 생활에 대해서도 몇가지 조언을 덧붙였다. 학습을 위해서만은 아니지만 생활에 절제가 있어야 한다. 밤늦게까지 공부하거나 취미생활을 즐기는 것도 좋지만 스스로 절제하지 못하고 무작정 행해지는 것이 되어서는 안된다. 최소한 6시간은 숙면을 해야 그 전에 배운 것이 정리돼서 학습효과가 좋아진다는 연구결과도 있었다. 또 새로운 개념을 배우면 검토를 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 문제를 풀고 스스로 질문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또한 교수들에게는 지식전달만 할 것이 아니라 학생들을 이해하고 생각하는 능력 향상에 도움을 주도록 신경을 써야 한다고 조언한다.

마지막으로 우리 학교는 연구중심대학이지만 연구중심 이전에 교육하는 곳이라는 것을 학생, 교수, 직원 모두가 자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