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으로의 나와 기자로의 나
대학생으로의 나와 기자로의 나
  • 백승헌 기자
  • 승인 2017.04.07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 어느 때보다도 힘들고 치열했던 고등학교 3학년 입시 생활이 막을 내리면서 찾아온 자유는, 철없던 지난 청소년 시절을 끝내고 성숙한 성인이 되기 위한 첫걸음이었던 것 같다. 나는 그동안 아르바이트도 해보고, 친구와 전국 여행을 다녀보며 앞으로 펼쳐질 성인으로서의 생활에 대해 생각해봤다. 특히 청소년 시절보다 더 독립적으로 생각하고, 책임감을 갖고 살아야 되겠다고 느끼며, 내가 대학생이 된다면 어떤 일들을 할지 계획을 세우며 대학생활을 그려봤다.
그러던 중, 최근에 온 나라를 떠들썩하게 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건 속에서 빛을 발했던 언론사의 끈질긴 취재를 보면서 정의롭고 날카로운 언론에 매료되었고, 대학교에 입학 후 학교 신문사의 기자가 되기로 마음먹었다. 학교 내외의 다양한 문제를 파헤치고, 정의롭게 문제를 해결하고, 학우들에게 객관적인 정보를 알리는 것이 정말 멋져 보였기 때문이다. 그래서 학교에 입학한 후 포항공대신문사에 지원했고, 운 좋게 선발됐다.
지금 나는 포항공대신문의 수습기자로서 다짐을 쓰고 있다. 아직은 내가 수습기자라는 것이 실감나지 않지만, 취재를 다니다 보면 내가 기자라는 것이 자랑스러울 것 같다. 나는 신문사에 들어오면서 내가 꿈꾸는 기자의 모습을 몇 가지 생각해봤다. 첫 번째는 날카로운 기자다. 기자는 사실만을 객관적으로 전달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뚜렷한 주관을 가지고, 다양한 시선에서 문제를 분석해나가야 한다. 어떤 문제가 발생하면 원인과 결과는 물론 앞으로의 예방책도 생각해낼 수 있는 기자가 되고 싶다. 두 번째는 포항공대 신문사 학생 기자이다. 우리 주위에는 많은 기자가 있지만, 그들과 다른 점은 나는 우리대학의 학생이자 기자라는 점이다. 따라서 나는 학교 내외의 사건들을 기자이자 학생의 시선으로, 과학 논문에 대해서도 연구중심 대학인 포항공대 신문사 학생기자로서 기사를 쓰고 싶다.
물론, 아직은 기사 하나 제대로 쓰지 못하지만, 먼저 일을 훌륭하게 하고 계신 선배 기자들에게 많은 배움을 받고, 동기 수습기자와 함께 협력하면서 정의롭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