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 우리대학 연구성과 (1)
캠퍼스 - 우리대학 연구성과 (1)
  • .
  • 승인 2016.09.07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기계)·김성지(화학) 교수, 항생제를 형광잉크로 활용
<편집자 주>
평소보다 길었던 이번 여름방학, 학생들은 SES 프로그램 참여, 장기간 세계 여행, 이색 스포츠 즐기기 등 다양한 경험을 했다. 학생들이 하고 싶었으나 학기 중에는 학업으로 인해 미뤘던 활동을 즐기는 사이, 우리대학은 빛나는 연구성과들이 많이 나왔다
방학동안 우리대학에서는 어떤 연구들이 진행됐는지 소개해본다.

미생물에 의해 만들어져 다른 미생물의 성장을 막는 ‘항생제’는 세균감염 치료나 예방에 활용된다. 이 항생제를 ‘형광잉크’로 이용해 살아있는 세포를 3D로 촬영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팀에 의해 개발됐다.
우리대학 김기현(기계)·김성지(화학) 교수, 기초과학연구단 홍천표 박사, 서울아산병원 김명준(안과)·명승재(소화기내과) 교수, 광주과학기술원 정의헌(의생명공학과) 교수로 구성된 공동연구팀은 항생제와 다광자현미경을 이용해 기존보다 10배 빠르게 생체조직 내 세포를 촬영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 ‘사이언티픽 리포트’지를 통해 발표했다.
공동연구팀은 안과나 내과에서 활용되고 있는 목시플록사신이란 항생제가 형광 특성이 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연구팀은 먼저 이 항생제를 안구에 투여한 후, 항생제가 각막에 침투하는 과정을 다광자현미경으로 영상화해 그 결과를 지난 5월 처음 학계에 발표했다.
특히 이 연구에서 형광 물질로 사용한 항생제는 촬영에 필요한 수준이라면 몸에 부담이 가지 않는 것은 물론, 염색 방법이 간단하고 소요 시간도 수 분 내에 불과해 임상에서도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연구를 주도한 우리대학 김기현 교수는 “이번 연구는 다광자현미경을 임상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을 제시했다는 데 그 의의가 있다”라며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안과나 피부과, 소화기내과에서 이를 이용한 진단이나 치료에 활용할 수 있는 기법들을 개발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과 선도연구센터 사업, BK21플러스, 기초과학연구원(IBS)등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