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S 세계대학 전공분야별 평가에서 10개 분야 이름 올려
QS 세계대학 전공분야별 평가에서 10개 분야 이름 올려
  • 최태선 기자
  • 승인 2015.06.03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학, 재료과학에서 50위권 이내로 평가받아
지난 4월 28일 영국의 교육전문기관 QS(Quacquarelli Symonds)가 ‘2014년도 학문분야별 세계대학 순위(QS World University Ranking by Subject 2014)’를 발표했다. 이공계 분야에서는 서울대와 KAIST가 국내 상위권을 차지한 가운데 우리대학은 10개 영역에서 순위 리스트에 올랐다.
우리대학이 50위권 내에 든 학문분야로는 △재료과학(36위, 79.6점) △화학공학(43위, 77.1점) 등이 있다. △화학 △기계ㆍ항공ㆍ제조공학 △전기ㆍ전자공학 △컴퓨터과학ㆍ정보시스템은 51~100위권에, △물리ㆍ천문학 △수학 △생물과학 등은 100~150위권에, △환경과학은 150~200위권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이번 평가에서는 총 30개의 학문 분야에 해당하는 세계 각 대학의 학과에 대한 △학계 평가 △졸업생 평판도 △교수당 논문 피인용 수 △H-인덱스 인용지수 등 영역별 점수를 종합한 100점 만점의 점수로 순위가 매겨졌다.
이 중 학계 평가와 졸업생 평판도는 각각 전 세계 학자들과 글로벌 기업 인사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교수당 피인용 논문 수는 데이터베이스 ‘스코퍼스(scopus)’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이며, H-인덱스는 연구자의 생산성과 영향력에 관련된 지수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