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할머니께
사랑하는 할머니께
  • 최태선 기자 tschoi@
  • 승인 2015.05.06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머니 안녕하세요. 태선입니다.
평소에 제가 편지를 쓰는 일이 없었는데 이번에 신문사에서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주위의 소중한 사람들에게 마음을 전할 기회가 생겼습니다.
이곳은 날이 풀려서 얇게 입어도 춥지 않은데 광주는 어떤가요? 특히 제가 편지를 쓰는 지금 이 순간에는 날씨가 따뜻해서 그런지 집에 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습니다. 집에 자주 가서 할머니를 찾아뵙고 싶은데, 대학생활을 바쁘게 하다 보니 자주 가지 못한 것 같아 죄송합니다. 이런 불효한 손주지만 집에 찾아갈 때마다 꼭 껴안아주시며 반겨주시니 항상 감사합니다.
이곳에서 공부하다 보면 할머니 생각이 자주 난답니다. 학교에서의 하루가 끝나고 기숙사 방에 들어오면 옷들을 아무데나 벗어놔서 방이 어지럽혀 있는데, 이런 제 방을 볼 때마다 옷들을 아무데나 벗어놓지 말고 방에다 잘 가져다 놓으라는 할머니의 따끔한 충고가 생각납니다. 또 여름이 되면 상한 음식을 먹고 배탈이 날까 항상 먹을 것들은 조심해서 먹으라고 해 주셨던 것이 생각나고, 친구들이랑 놀고 있을 때면 속 깊은 좋은 친구들을 사귀라고 해주셨던 것들이 생각나네요. 요즘은 할머니의 걱정 어린 잔소리가 이렇게 왜 이렇게 듣고 싶은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할머니가 걱정해주신 덕분에 음식도 잘 먹고 있고, 좋은 친구들도 많이 사귀였습니다.
할머니, 요즘은 아프신 곳 없으시죠? 지난 번 안부전화를 드렸을 때는 감기몸살이 걸리셨다고 하셔서 제가 얼마나 걱정했는지 모릅니다. 할머니께서 오래오래 건강하셔서 제가 결혼하고 낳은 아이도 보셔야지요.
할머니께서 제게 저와 같은 손주 한 명만 더 있으면 좋겠다고 말씀해주실 때마다 제가 하고 싶은 말이 있었답니다. 할머니, 저도 할머니께서 우리 할머니라 정말 매일이 행복하고, 항상 감사합니다.
조만간 제 편지가 담긴 신문과 함께 집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얼른 집에 가서 할머니, 아버지, 어머니, 지영이, 서영이와 저까지 가족끼리 다함께 아침식사를 하고 싶습니다. 그때까지 건강히 계십시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