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실상부한 안전관리시스템 구축 시급
명실상부한 안전관리시스템 구축 시급
  • 이남우 기자
  • 승인 2003.04.1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구실은 사고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인화물질, 가스통 등으로 비상구가 막혀있는 연구실 모습.
안전담당자 선임, 규정 제정 불구 실효성 얻기엔 역부족

사회적으로 안전에 대한 인식과 관심이 증대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 학교에서도 안전관리규정 제정, 안전담당자 선임 등 체계적인 안전관리시스템 구축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지만 그것이 실효성을 거두기에는 아직도 많은 노력이 뒤따라야 할 것으로 보인다. < 관련기사 5면 >

우리 학교는 지난 2월 17일자로 안전기준 정립, 안전관리조직과 직무, 안전교육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안전관리규정>을 제정하였다. 또한 각 학과별로 1인(기계ㆍ산공 2명), 모두 15명의 안전담당자를 선임하였다. 이는 재작년에 있었던 Clean room 사고 이후 안전관리 문제에 큰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이후 그 중요성이 점차 증대되는데 따른 대책의 일환이라고 할 수 있다. 이는 학교 전체가 실질적으로 개교 후 안전문제에 대해 본격적으로 생각하게 된 것은 2년이 채 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렇다보니 취해진 조치들에서 많은 미비한 부분들이 발견되고 있다.

먼저 각 학과별 안전담당자들은 전문적으로 안전관리지식을 가지고 있어서 선발된 사람들이 아니라 행정절차에 따라 선임된 것에 불과하다. 따라서 안전관리교육을 따로 받거나 스스로 공부를 하지 않으면 안전관리와 관련된 실제 업무를 하기가 힘들뿐더러 제대로 수행할 수도 없다.

실제로 안전담당자를 선임하여 안전사고를 방지하려고 하면 그에 대한 전문지식을 각 학과별 특성에 따라 교육을 실시함과 동시에 안전관리가 잘 이루어지고 있는 기업체 시찰같은 것이 병행되어야 하며, 체계적 안전관리가 이루어지도록 하는 구체적인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

새로 제정된 <안전관리규정>의 경우도 기본적인 내용만 규정지었을 뿐 구체적인 분야와 관련된 내용은 명문화되어 있지 않다. 물론 방사성 동위원소, 액체석유가스 안전관리규정은 따로 분리되어 규정되어 있지만, 그 외 유독약품 위험물, 전기 등에 관한 사항은 따로 정리되어 있지 않다. 재작년에 있었던 한국화재보험협회에 의뢰하여 실시한 실험실안전점검결과에서 시정하라고 지적하였던 문제들이 얼마 전에 있었던 한 학과의 안전점검결과에서 무려 약 43%가량이 아직도 시정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대부분의 시정 내용들이 큰 예산을 필요로 하는 것들이 아니라 실험실 안전수칙 준수, 비상구 확보, 위험한 물품에 라벨 부착 등의 의지만 있으면 쉽게 시정할 수 있었던 것이고, 연구와 실험에 기본 전제가 되어야 할 성격의 것들이 상당수 차지하고 있어 우리 학교가 결코 ‘안전지대’라 볼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학부생과 대학원생, 연구원들을 대상으로 한 안전교육도 학부생을 대상으로는 1학년 일반화학실험 때 받는 교육이, 대학원생의 경우는 OT기간 때 받는 교육이 전부이다 보니 실질적으로 실험실 안전규칙 등을 제대로 알기 힘들다.

실정이 이러하다 보니 안전관리담당부서인 시설운영팀에서는 5월 중으로 실험실 연구원(대학원생 포함)들을 대상으로 한 ‘실험실 안전관리 지침서’를 제작, 배포하여 구성원들의 안전의식을 고취시키겠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이와 함께 가스검출기와 같은 기초 장비 설치 등의 안전시설 확충도 추진되어야 한다. 규정집 제정, 안전관리담당자 선임이라는 가시적인 결과를 도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초적인 안전관리장치 설치비용에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 그러나 올해 그러한 기초 장비 마련 등의 사업추진은 계획되어 있지 않다.

이렇듯 현재 우리 학교의 안전관리는 아직 많은 미비한 부분이 있다. 앞으로 세계적인 공과대학과 어깨를 견줄수 있는 명실상부한 연구중심대학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연구와 교육의 질적 향상만큼 안전관리 시스템의 수준도 ‘일류’를 지향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