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도전의 시작
새로운 도전의 시작
  • 오준렬 기자
  • 승인 2014.04.09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등학교 재학 시절 공부 이외의 활동에 전념해 본 적이 없었다. 동아리 활동을 하거나 팀별 대회에 참여하더라도 실적을 내기 위해서 했던 활동이 대부분이었다. 무엇인가 주도적으로 참여해서 실수를 거듭하고 더 노력하는 중에 새로운 것을 배워나가는 활동을 하고 싶었고 팀 구성원들과 함께 의견을 모아 무언가를 해결해 나가는 등의 활동이 너무나도 하고 싶었다. 그러던 중 우리대학에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 사건들을 학생들을 비롯하여 다양한 독자들에게 알리고 다양한 주제에 대해서 신문의 지면을 꾸며 나가는 신문사에 관심이 갔다. 신문사는 사실 내가 관심 있어 했던 분야는 아니었기 때문에 낯설었고 전혀 몰랐던 부분을 알아가야 한다는 점에서 부담스럽기도 했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가치 있고 노력해볼 만한 도전이다. 또한 나 자신의 다양한 면모를 확인하고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활동이라는 점에서도 매우 의미 있는 활동이라고 생각한다. 신문사 활동을 하면서 신문을 구성할 때 지켜야 하는 맞춤법, 지문의 논리적인 흐름을 유지하는 방법부터 시작해서 신문의 지면을 효과적으로 구성해서 독자들의 관심을 어떻게 하면 끌 수 있을지, 어떻게 하면 다양하고 영양가 있는 주제를 다루는 신문을 구성할 수 있을지에 대해 생각하는 것까지 성실한 자세로 배워나가고 또 참신하고 독특한 신문을 제작하기 위해 생각을 거듭해 나갈 것이다. 신문이라는 형태를 유지하면서 다양한 콘텐츠를 포함하고 독자층이 쉽고 편하게 받아볼 수 있는 신문, 신문을 읽기 위해 투자하는 시간이 전혀 아깝지 않은 신문, 신뢰할 수 있고 읽고 싶어서 기다리게 만드는 신문을 만들 수 있을 때까지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 기자가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