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슬공예와 만남을 꿰어본 자리
구슬공예와 만남을 꿰어본 자리
  • 하홍민 기자
  • 승인 2013.11.06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부총학생회 총여학생회가 주최한 박혜경 작가의 구슬공예전이 지난 10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무은재기념관 1층 로비에서 열렸다.
전시회의 제목인 ‘뎐, 꿰다’는 우리대학의 과거와 현재, 학생과 교수 및 임직원 등 우리대학과 연관된 모두를 꿰어야만 진정한 보석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시회에서는 작가의 개인 소장 앤틱 가구 및 소품 등을 30여 점의 작품과 함께 전시해 다양한 색과 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었다.
전시회의 마지막 날인 31일 저녁 시간에는 박혜경 작가와의 만남의 자리를 열어 50여 명의 학우가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