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타임즈 세계대학평가 60위, 중앙일보 평가 국내 1위를 읽고
더타임즈 세계대학평가 60위, 중앙일보 평가 국내 1위를 읽고
  • 최혁진 / 전자 12
  • 승인 2013.11.06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도에 입학할 당시 학교 여기저기 걸려있던 세계 대학 28위를 알리는 현수막이 기억난다. 사실 포스텍이 세계 28위를 한 것이 학생들 개개인에게 그다지 중요한 일은 아닐 테지만 그런 사실은 왠지 모를 자부심을 주었다. 이 밖에도 ‘THE 100 Under 50’에서 대학 순위를 2년 연속 1위로 굳건히 지켜왔단 사실 역시 포스텍 학내 구성원 모두에게 좋은 소식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다들 학교가 몇 위를 하였는지, 단편적인 소식만 알고 있을 뿐 왜 학교의 순위가 그렇게 결정 났는지 아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나 역시 어떠한 요인들이 포스텍을 세계 상위권 대학으로 만들어 놓았는지 몰랐고 평소에 궁금하였다. 포항공대신문 제338호는 포스텍이 어떻게 세계 60위가 되었는지 알려주고 있다.
이번 신문에서는 더타임즈의 세계대학평가와 중앙일보의 국내대학평가를 1면 기사로 다루고 있다. 이 중 더타임즈에서 이뤄지는 평가는 5개 분야를 상대로 평가가 이뤄진다고 한다. (교육여건, 연구실적, 논문인용도, 기술이전수입, 국제화수준) 우리 학교 같은 경우 기술이전수입 분야에서는 꾸준히 만점을 받아오고 있지만 평가에서 기술이전수입 분야가 차지하는 비중이 작다. 또한 비중이 큰 교육여건과 연구 실적 부분에서 낮은 점수를 받아오고 있으며 예년과 비교하여 그 점수가 크게 떨어졌다.
사실 대학평가라는 것이 기준에 따라 천차만별로 변할 수 있는 것이며 물론 순위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대학의 발전을 위해 활용할 지표로서는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세계대학순위 발표가 큰 의미를 갖지 않나 생각한다. 이를 통하여 부족한 부분을 더욱 채워가며 World Top 10으로 도약하는 포스텍이 되었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