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중앙일보 학과 평가, 우리대학 5개 학과 최상위권 올라
2013 중앙일보 학과 평가, 우리대학 5개 학과 최상위권 올라
  • 하홍민 기자
  • 승인 2013.09.25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학과들 배제되어 평가대상 학과 선정기준 모호
지난 9월 3일에 발표된 2013년 중앙일보 대학평가 이공계열 10개 학과 평가에서 우리대학의 5개 학과(기계ㆍ물리ㆍ산업ㆍ수학ㆍ화공)가 최상위권에 올랐다. 2개의 학과가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린 학교로는 서울대(건축ㆍ통계)ㆍ성균관대(식품영양ㆍ화학공학)ㆍ연세대(기계공학ㆍ산업공학)ㆍ이화여대(식품영양ㆍ환경공학)가 선정되었다. 한편 약학과 평가에서는 최상위권으로 평가된 학과는 없었으며, 서울대ㆍ성균관대ㆍ영남대ㆍ충남대가 상위권에 올랐다.
이번 학과 평가는 전국 138개 4년제 대학 이공계열 10개 학과를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교육환경, 교수역량, 재정지원, 교육효과 등 4개의 부문에서 8개의 평가지표를 사용해 평가했다. 이번 평가에 사용한 평가지표로는 △전임교원 1인당 학생 수 △전임교원 1인당 국내외 한국연구재단 논문 수 △전임교원 1인당 SCI급 논문 수 △전임교원 1인당 외부지원 연구비 △학생 1인당 장학금 △전임교원 1인당 자체 연구비 △졸업생 순수 취업률 △재학생 중도 탈락률을 사용하였으며, 전체 학과를 6등급으로 나눠 평가한 후 상위 3개 등급 학과만 공개했다. 이번 평가에 이용된 한국연구재단 논문 수, SCI급 논문 수, 자체·외부지원 연구비는 2년 치 자료(2011?012)를 평가했다.
최상위권에 오른 우리대학 5개 학과 중 산경과와 화공과는 4년 연속 최상위권으로 평가되는 영예를 누렸다. 두 학과는 여러 부문 중 교수역량 부문과 장학금 등 재정지원 부문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산경과는 학과 소속 교수의 SCI(과학논문인용색인) 논문 수(1인당 1.08편)가 평가 대상 학과 중 1위를 차지했으며 학생 장학금(1인당 한 학기 285만 원)도 47개 대학(평균 80만 원) 중 2위였다.
하지만 이공계열 10개 학과평가라는 이름을 걸고 실시한 평가라 하기엔 평가 대상 선정의 적절성에 대해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화학, 생명과학, 신소재, 전자ㆍ전기, 컴퓨터 등 이공계의 주요 핵심학과에 대한 평가가 없는, 이른바 반쪽 평가를 시행 한 점, 식품영양, 통계학과의 경우 자연과학이 아닌 사회과학으로 분류하는 견해가 있는 점, 통계의 경우 일부 대학에서는 수학과나 상경계열에 포함하는 점 등을 고려해 보았을 때 학과평가 대상 선정 기준에 대해서 의구심이 드는 것은 당연하다. 또 평가에서 순위나 점수를 전체공개하지 않고 6개의 등급만으로 분류해 각 부문과 각 지표의 구체적인 평가 수치나 세부적인 자료가 제공되지 않았다는 점도 아쉬운 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