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의 생각을 ‘여기’에 펼쳐주세요
여러분의 생각을 ‘여기’에 펼쳐주세요
  • 이재윤 기자
  • 승인 2013.04.10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공대신문이 가장 무게를 두어야 할 부분 중 하나는 대학 내외의 이슈에 대한 독자의 생각과 의견을 모아 신문에 드러내는 것이다. 본지 제269호(2008년 11월 5일 발행)에서 발표된 독자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포항공대신문의 가장 큰 역할로 △여론 수렴(37%)이 뽑힌 바 있다.
그러나 본지 자체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09년부터 4년간(제274호~제329호) 포항공대신문에 실린 글(보도기사 제외)의 필자는 △학생기자가 55%(460건)로 과반수를 차지하며 다른 필자 계층은 △학부생 16%(134건) △대학원생 4%(31건) △직원 2%(15건) △교수 5%(45건) △외부필자 7%(58건) 등에 그쳤다. 이는 ‘포항공대신문이 고려해야 할 독자 범주’에 대한 전체 독자의 대답이 △대학사회와 동문(41%) △대학사회(16%) 등의 순으로 종합된 결과와 대비된다.
학내 필진은 주로 학부생이다 보니 전체 여론을 담아내기 쉽지 않으며 필진의 편중이 장기화될 경우 주제의 다양성이 좁아질 수 있다. ‘학생기자의 신문’이 아닌 ‘포스텍의 신문’으로 역할을 다하기 위해서는 대학원생, 직원 등 다양한 구성원의 목소리가 커져야 한다.
대학생활 속 가벼운 주제부터 대학사회의 이슈에 대한 여론을 환기하는 제언까지, 다양한 주제의 글과 사진 모두 포항공대신문에 투고할 수 있다. 더불어 주제에 대한 사전 협의를 통해 학생기자와 공동으로 기사를 작성하는 일 또한 가능하다.
더불어 2010년부터 독자와의 온라인 창구 중 상대적으로 접근성이 낮아진 PosB 포항공대신문사 게시판을 대신해 facebook, Twitter에 포항공대신문 계정이 운영되고 있다. 이를 통해 학내 소식을 실시간 보도로 전달하고, 독자의 24시간 온라인 제보를 신문에 반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