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소개 | 조직 | 연혁 | 신문발행일정
> 뉴스 > 330호 > 기획특집
   
2013학년도 입학식 식사
새로운 자신을 발견하며 미래의 확고한 기반 마련하라
[330호] 2013년 03월 06일 (수) 김용민 총장 .
신입생, 학부모, 그리고 오늘 입학식에 참석한 여러분. 반갑습니다.
오늘 포스텍에 입학하는 새내기 포스테키안 여러분을 맞이하게 되어 매우 반갑고 기쁘게 생각하며, 진심으로 따뜻한 환영의 인사를 드립니다. 아울러, 지금까지 깊은 애정을 갖고 훌륭히 길러주신 학부모님께도 감사드립니다.
올해로 포스텍은 개교한 지 27년이 됩니다. 이제 사반세기를 갓 넘긴 짧은 역사이지만 포스텍은 빠르게 성장하며 국제적인 명성을 쌓았습니다. 이러한 지난 27년 동안의 교육과 연구의 수월성 추구를 위한 우리의 노력을 인정받아 지난해 The Times Higher Education이 주관한 개교 50년 이내 세계대학평가에서 세계 최고의 대학으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빛나는 성과를 자랑으로 여기면서, 한편으로 여기에 안주하기보다 한 차원 더 높은 수월성 실현을 위해 도약해 가야 할 것입니다. 포스텍은 국가와 인류에 봉사하겠다는 우리대학 본연의 책무를 다하기 위해 차세대 리더 교육과 과학기술분야의 선구적인 연구 수행에 부단한 노력을 기울이며, 많은 뛰어난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이제 여러분은, 세상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킬 사명을 부여받고 설립되어 그 사명의 실현을 위해 끊임없이 전진하고 있는 포스텍의 새식구가 됩니다. 따라서, 위대한 역사를 만들어가는 포스텍의 일원이 된 것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길 바라며, 이와 함께 포스테키안으로서의 영예와 책무에 대해 항상 유념해 주시길 당부드립니다. 저는 여러분들이 포스텍에 있는 동안 새롭고 다양한 것들을 발견하고 경험하며, 안목을 넓히는 기회를 많이 갖기를 바랍니다. 학문적 성취와 개인적 성장뿐만 아니라 여러분 자신보다 더욱 위대한 무언가에 여러분의 시간과 에너지를 쏟아부을 수 있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이를 통해 여러분은 국가와 인류에 공헌하는 사명을 제대로 이해하고 진심으로 받아들이는 미래의 진정한 글로벌리더로 성장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오늘 대학생활의 첫발을 내딛는 여러분들이 봉사의 중요성을 제대로 인식해 주었으면 합니다. 리더가 되기 위해서는 개성, 열정, 인내, 투지, 용기, 커뮤니케이션과 대인관계 기술 등 많은 중요한 자질들을 갖추어야 합니다. 저는 그 중에서도 어려움에 처한 이들을 진정으로 위할 줄 알고 자신보다는 다른 사람이 필요로 하는 일을 우선시하는 겸손함을 갖춘 이가 21세기를 이끌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리더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대학은 학생들이 이러한 리더십을 키워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의미있고 흥미로운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개발해 왔습니다. 지난 1월에는 ‘우리미래나눔’이란 해외봉사프로그램을 발족하여, 29명의 학생들이 3주간 에티오피아에서 봉사활동을 하였습니다. 또, 포스텍은 에티오피아 아다마공대에 재료공학과를 설립하고 발전시키는 데 많은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저도 1월말에 에티오피아를 방문해 봉사단원들을 격려하고, 포스텍의 지원으로 만들어진 아다마공대 재료공학과 설립기념행사에 참석하였습니다. 에티오피아에 머무는 동안, 저는 봉사활동을 하는 포스테키안들의 열정, 에티오피아 학생들이 보여준 희망과 잠재력, 그리고 이 지역 주민들이 전해 준 감사의 마음에 깊이 감동받았으며 이는 매우 가슴 벅차고 잊을 수 없는 소중한 경험이었습니다. 봉사단원들 또한 봉사활동을 통해 보람과 성취감을 맛보았을 것이며, 자기자신을 변화시키는 계기가 되었으리라 봅니다. 많은 학생들이 훨씬 높아진 동기와 의욕을 보이며, 앞으로 살아가며 평생 동안 이어갈 목표를 확고히 세운 성숙한 모습으로 귀국했습니다. 저는 도움이 필요한 이들을 돕는 이같은 활동을 통해 자신이 베푼 것보다 오히려 더 많은 것을 배우고 얻을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이 자리에 있는 여러분들 또한 이러한 다양한 봉사활동에 꼭 참여하기를 진심으로 기대합니다. 여러분은 탁월한 재능과 무한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며, 이 재능과 시간을 보다 많은 이들의 행복을 위해 쓸 다양한 방법들이 있다는 것을 명심하기 바랍니다. 여러분의 선행이 여러분 자신이 느끼기에는 대단치 않아 보일지라도 그로 인해 다른 누군가의 삶이 크게 변화될 수도 있다는 점을 인식해야 할 것입니다.
여러분은 이 캠퍼스에서 새로운 지식과 기술을 익히며, 여러 경험을 쌓고 새로운 사람을 만나며 스스로조차 놀랄 만한 대단한 발견을 하며 수년 간을 생활하게 됩니다. 포스텍에서 보내는 이 시간은 여러분의 장래를 좌우할 확고한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기에 아마도 여러분 인생의 가장 중요한 시점이 될 것입니다. 저를 비롯한 포스텍의 모든 교수와 직원들은 21세기를 리드하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 갈 세계적 수준의 과학기술자가 될 잠재력을 갖춘 여러분들을 훌륭히 길러내는 것을 우리들의 가장 중요한 도덕적, 직업적 사명이라 생각합니다. 우리는 여러분에게 아이비리그 대학들에 버금가는 최고 수준의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목표를 높게 하고, 꿈을 꾸며 자신감을 갖고 여러분이 가진 잠재력을 맘껏 드러내야 합니다. 여러분이 여기 포스텍에서 열정과 인내와 용기를 갖고 목표를 향해 매진해 나아가고, 여러 선생님과 멘토, 동료들로부터 조언과 동기 부여를 받고 깨달으며 영감을 구하면서 노력한다면, 포스텍을 떠난 이후 그 어떤 위기와 어려움에 직면한다 해도 여러분은 이를 극복하고 성공적인 삶에 한층 더 가까워질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미래의 어느날, 탁월한 리더십으로 존경받는 사회 저명인사가 되어 있는 자신과 마주하게 될 것입니다.
끝으로, 여러분들을 격려하고 영감을 줄 유익한 말씀을 해 주시기 위해 귀한 시간을 내주신 TBWA 코리아 박웅현 ECD님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다시 한 번 신입생 여러분들의 입학을 축하하며, 여러분의 미래를 축복합니다. 감사합니다.
김용민 총장의 다른기사 보기  
ⓒ 포항공대신문(http://times.postech.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Tyrone
2013-06-10 08:35:30
OpxHRVIWFkSpfR
You Sir/Madam are the enemy of confusion eevrywhree!
전체기사의견(1)
포항공대신문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7673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청암로 77( 경북 포항시 남구 효자동 산 31번지 ) | TEL 054-279-2622, 2625
창간 : 1988년 10월 26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도연 | 주간 : 김진희 | 편집장 : 이민경(국문), 곽준호(영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도연
Copyright 2009 포항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eporter@postech.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