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습기자 한마디 - 이창근(화학 04)
수습기자 한마디 - 이창근(화학 04)
  • 이창근 / 화학 04
  • 승인 2004.03.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공과대학교는 과학과 기술의 중심 대학인 동시에 소수의 과학도를 키워내는 곳이다. 하지만 지역적인 특성상 학생들이 다양한 문화적인 경험을 하기 어렵고 자칫 시사적인 소식에 소홀히 하기 쉽다. 이러한 대학 성격을 파악할 때, 포항공대신문사의 역할은 지대할 수밖에 없다. 신문사는 대학과 학생 사이의 다리의 역할을 해야 할 뿐더러 사회의 많은 이슈를 보도, 분석해 주어야 한다. 나는 다양한 학교 내 소식과 문제에 좀더 귀를 기울일 수 있고 많은 사람들을 접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안고 신문사를 택하였다. 또한 그동안 단순한 정보를 수집하고 가공하여 제공하는 작업이 아닌, 독자를 위하고 독자가 원하는 글을 써 보고 싶었다. 아직은 수습기자로 기사를 적는데 다소 힘들지 모르겠지만, 열심히 배우고 공부하여 학생들에게 좋은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 새로운 도전인 만큼 기대와 포부가 크다. 도전은 때론 힘든 좌절을 주기도 하지만 보람과 또 다른 도전을 위한 여운을 남긴다고 한다. 이런 도전이 나의 인생에 있어서 하나의 주춧돌이 되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