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첫 분자과학 분야 ‘명예의 전당’ 입성
한국인 첫 분자과학 분야 ‘명예의 전당’ 입성
  • .
  • 승인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학 김광수 교수, ‘국제양자분자과학원’ 회원 선임돼
 

 

화학과 김광수 교수가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세계 분자과학 분야의 ‘명예의 전당’이라 불리는 국제양자분자과학원(IAQMS, International Academy of Quantum Molecular Science)의 회원으로 선임되었다.


1967년 프랑스에 설립된 IAQMS는 전세계 분자과학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남긴 과학자들에게만 회원자격을 부여하는 최고 권위의 과학원으로, 양자․이론 화학자들은 IAQMS 회원 선임을 가장 명예스럽게 여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처>․<사이언스> 등 세계적 저널을 통해 290여 편의 우수 논문을 발표하고, 논문 총 피인용수에서도 1만회를 넘는 등 분자전자공학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김 교수는 분자 작용력에 의한 분자 인지와 자기조립 현상을 규명하여 기능성 물질 및 소자를 설계․개발하는 연구를 진행해 왔다.


특히 이번 선임에서 김 교수의 ‘전자수송현상에 의한 분자전자공학 및 분자스핀소자에 관한 선도적 연구’ 성과가 중요한 공로로 인정받았다.


IAQMS에는 전자의 파동성을 처음으로 제창한 루이 드브로이(Lous Victor de Brogile), 노벨상을 2번 수상한 것으로도 유명한 라이너스 폴링(Linus C. Pauling) 등 역사적인 과학자들이 회원으로 활약했으며, 현재는 1981년 노벨화학상 수상자 로알드 호프만(Roald Hoffmann)과 1992년 노벨상 수상자 루돌프 마커스(Rudolph A. Marcus) 등 95명의 회원이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