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기획] 통영국제음악제
[문화기획] 통영국제음악제
  • 류정은 기자
  • 승인 2003.03.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의 '꿈'과 '음악'을 만나려거든 통영으로 가라

음향적이고 선율적인 형태로 서양 현대음악의 큰 틀에 녹아있는 한국음악. 민족음악가 윤이상이 구축한 예술세계는 동서양의 융햡이라고 표현될 수있다. 대금의 소릴르 플루트로, 해금의 소리를 바이올린으로 대신하여 표현하는 등의 우리 고유 악기의 음색을 서양 악기로 옮기는 새로운 시도, 그의 작품에 녹아있는 한국적인 제목이나 음악형식, 시김새를 적용한 12음기법 등에서 그의 음악의 독자성을 느끼게 한다.

발상의 전환과 새로움으로 결합된 그의 예술세계는 그가 타계한지 8년이 지난 지금도 면면히 그의 고향 통영에서 이어지고 있다. 올해로 5년째를 맞는 윤이상 음악의 향연, '통영국제음악제'가 25일부터 4월 2일까지 9일 동안 '꿈'이라는 주제와 '종교와 음악'이라는 부제로 열린다. 이 음악제는 작곡가 윤이상의 음악을 집중 조명하고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작곡가들의 작품 및 서구 현대음악의 최근 경향들을 소개하며 현대음악에 대한 이해의 기최를 제공한다. 특히 올해는 동베를린 공작단 사건으로 투억되었을 때 만든 오페라 '류퉁의 꿈'과 '나비의 미망인'을 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어 그의 음악을 기억하고 되돌아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서양 현대 음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윤이상 음악의 참신한 시도와 그 음악을 뒷받침해주는 민족애가 흐르는 향연에 동참해보는 것이 어떨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