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기술혁신 메카 ‘포항금속소재산업진흥원’ 기공식 가져
철강기술혁신 메카 ‘포항금속소재산업진흥원’ 기공식 가져
  • 유형우 기자
  • 승인 2008.05.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억원 투입, 내년 2월 완공
▲ 포항금속소재산업진흥원 조감도
포항금속소재산업진흥원 건립기공식이 5월 6일 오후 2시 생명공학연구센터 맞은 편 건립현장에서 박승호 포항시장(진흥원 이사장)과 백성기 총장, 이대공 부이사장, 김규영 원장(신소재 교수), 박성환 경상북도 경제과학진흥본부장, 박문하 포항시의회 의장, 최영우 포항상공회의소 회장 등 각계인사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되었다.

이날 첫 삽을 뜬 포항금속소재산업진흥원은 20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부지 5,510㎡(1,667평)에 연건평 8,540㎡ (2,58 3평), 지하1층 지상3층 규모의 최첨단 연구센터로, 내년 2월 준공된다.

포항을 비롯한 경북 동남권역 부품·소재 중소기업 기술혁신을 밀착지원하기 위해 설립되는 진흥원에는 △철강가공실·표면코팅실·설비부품실·시험분석실 등 전문연구실 △지역기업들이 입주할 수 있는 부설연구소 공간 △고중량 대형실험장비가 들어서는 대형실험동 등으로 구성되며, 약 70억원 상당의 최첨단 연구장비를 갖출 예정이다.

특히 내년 5월 준공을 목표로 바로 옆 부지에서 건립중인 철강대학원 전용연구동과 연계 운용할 예정이어서 향후 국내는 물론 세계철강산업 기술혁신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진흥원은 2006년 8월 지식경제부 지혁혁신기반구축사업으로 선정된 이후 그해 12월 포항시와 경상북도·지식경제부 간 사업협약체결을 맺었으며, 지난해 8월 30일 지식경제부의 법인 설립허가를 받았다. 민간기업으로는 포스코와 조선내화㈜, ㈜제일테크노스 등 10여개 기업들이 민자지원방식으로 참여하고 있다.

현재 철강대학원 임시연구실에서 연구·교육 등 사업을 펼쳐나가고 있으며, 본부동과 실험동이 완공되는 내년 2월부터 명실공히 경북 부품·소재산업 기술혁신의 거점기관으로서 역량을 펼쳐나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일본기업 부품·소재전용공단 입지선정을 앞두고 각 지자체마다 홍보전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한국철강산업의 메카라 할 수 있는 포항에서 부품·소재산업의 싱크탱크 역할을 할 포항금속소재산업진흥원이 첫 삽을 뜨게 돼 포항이 일본공단 유치지역으로 최상의 입지 조건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날 기공식은 개식선언에 이어 김규영 원장의 경과보고, 공사현황 보고, 박승호 시장 기념사, 백성기 총장 축사, 시삽 등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