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우리대학을 만들기 위해
더 나은 우리대학을 만들기 위해
  • 정연수 / 무학과 08
  • 승인 2008.04.1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서는 것은 두렵다. 학교신문기자가 되어보겠다고 결심했을 때 무엇보다 두려움이 앞섰다. 그동안 무언가 하고 싶어도 두려움 때문에 포기한 적이 많았다. 자꾸자꾸 피하는 것이 습관이 되면서 소극적인 성격이 되어갔다. 신문사에 지원하면서 이런저런 걱정이 들긴 했지만 대학생이 되면서 나를 바꿔보고 싶었다. 수습기자가 된 것은 소극적인 모습을 바꾸는 등 나에게 여러 모로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평소에 신문을 자주 본다. 한때는 기자라는 직업을 꿈꾸기도 했다. 기자가 돼서 좀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하고 싶었다. 시간이 흐르면서 기자가 되고 싶다는 생각은 사라졌지만, 나에게 기자라는 직업이 가지는 매력은 아직도 유효하다.

한 달 동안 직접 우리대학을 겪으면서 여기저기서 불만의 목소리가 새어나오는 것을 듣게 되었다. 우리대학의 구성원은 보다 나은 우리대학을 바란다. 그리고 나는 이제 이를 위해 적극적으로 뛰어다닐 각오가 되어있다. 비록 나는 많은 면에서 부족하지만 기자활동을 마치는 그 날엔 우리대학이 보다 발전했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부지런히 기자 생활을 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