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습기자의 다짐
수습기자의 다짐
  • 김현민 / 기산 08
  • 승인 2008.04.1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들의 눈과 귀와 입이 되는 것
어렸을 때부터 시간이 부족할 때에도 틈틈이 신문을 챙겨보곤 했다. 사회문제를 시기적절하게 제기하는 기사들을 보며 나도 꼭 한번은 이런 일을 해 봐야겠다는 다짐을 했던 것 같다. 정확히 보고 듣고 올바르게 판단하여 사람들의 눈과 귀와 입이 되는 것. 얼마나 멋지고 중요한 일인가? 내가 그런 일을 하게 되어 기쁘고, 지면을 빌어 열심히 하겠다는 다짐을 해 본다.

지금은 수습의 신분이지만 노력해서 멋진 정기자로 발전할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독자들의 도움이 필요하다. 기사에 부족한 점이 있을 때마다 독자들이 질책을 아끼지 않았으면 한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정기자가 되었을 때에는 더욱 질 높은 기사를 쓰고 싶다.
더불어 한 가지 부탁이 있다면 학교 구성원들이 앞으로 발행될 신문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었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학생과 교직원, 외부와 학교를 연결하는 좋은 기자가 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