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기숙사 자치회의 의욕적 출발 그 결과는
[기획취재] 기숙사 자치회의 의욕적 출발 그 결과는
  • 이남우 기자
  • 승인 2003.06.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자치화ㆍ특성화 사업 호응 얻으며 기대감 커

여전한 학우들의 외면, 어떻게 해소할 것인지가 관건

새로운 기숙사자치회(이하 기자회) 탄생을 외치며 구성된 17대 기자회가 지난 6월 2일 기숙사자치회 도우미 문서를 학우들에게 소개하였다.

새로운 기자회에 대한 설명과 함께 일을 하는 과정이나 방법, 그리고 이번 학기에 하게 될 일에 관한 설명문이 첨부된 이 도우미가 학우들에게는 신선하게 받아들여졌다. 도우미 문서를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확실히 17대 기자회는 한 학기 동안 새로이 추구한 것도 많았지만 그만큼 얻어낸 것도 많았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은 무엇보다도 동 자치화이다. 이미 4동과 6동, 20동은 동 대표의 권한으로 동 자치기구가 만들어져 본격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 이들은 총무와 총장 그리고 임원으로 구성된 자치기구를 통해 동내의 문제를 자체적으로 해결하고, 자율적으로 편성한 동비를 통해 동 단위의 예산을 집행한다. 또한 매주 전체 동민 회의를 통해 동내의 사안들을 정리하고, 자체적으로 규율을 만들어 지켜나가고 있다. 그래서 동 자치회의를 통해 결정난 사항들을 제대로 이행하지 못하는 동민에 대해서는 동대표의 권한으로 인터넷 등의 동내 자원 이용제한을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여진다. 이러한 동 자치화의 확대를 위해 기자회는 동 단위 프로젝트 수행 시 그 예산을 지원해주는 등의 지원을 해주고 있다.

지금까지 기숙사 내에서 자치가 이루어지지 않고, 동장의 역할이 단지 관리자의 역할밖에 안되었기에, 학생자치의 측면에서 보자면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이런 자치기구를 만드는 권한이 전적으로 동 대표에게 주어져 있기 떼문에 동 대표의 의지로 자치기구를 만들지 않아도 무방하며, 그럴 경우 동 대표는 예전의 동장과 같은 역할만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축제 때 있었던 기자회 주최의 배달업체 시식코너도 많은 학우들의 호평을 받았으며, Bestdorm 선발대회나 Poscar(t) Racing과 같은 행사 등을 통해 기자회 활동의 범위를 넓혔다. 이 외에도 기숙사 내부적인 체제문제와 함께 방치된 오토바이와 같은 기숙사의 고질적인 조그마한 문제들과 기숙사 사칙개정 등의 문제를 처리함으로써 보다 나은 기숙사 생활환경 만들기에 힘썼다.

하지만 많은 문제점들이 나타나기도 하였다. 먼저 기숙사 도난사건에 대한 대처에서 신속한 조치가 미흡했다는 점이 그것이다. 집행부가 구성된 지 얼마 안 되는 시점이어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그 당시 도난 사건 직후 사건 청취와 대안책 마련에 한 박자씩 늦었다는 평이다. 또한 그 당시에 이루어졌어야 할 도난사건 관련 공청회가 지난 6일에 열렸다는 사실도 의아스러운 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외에 동 자치화를 너무 무리하게 추진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현재 동 자치가 원활하게 돌아가고 있는 동은 겨우 20동 정도로 20동은 동민을 새로이 선발해서 만든 동이기에 동민의 자발적인 참여가 이루어져 나름대로 잘 이루어지고 있지만 다른 동의 경우는 아직 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유도되지 않은 상황에서 무리하게 진행하여 참여율이 저조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다.

지난 한 학기 동안 실효적인 시도를 하며 사업을 추진해온 제17대 기자회의 성과는 그 어느 때보다 뛰어났다. 앞에서 지적된 몇 가지 문제점들도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은 기자회의 모습을 유지한다면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학생 전원이 기숙사 생활을 하는 우리학교의 특성상 기숙사 자치회의 사업추진은 그 내용에 따라 학생생활 전반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기자회의 의욕적 출발이 앞으로도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