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습기자 한마디] 전세계 대학의 모습 전하고파
[수습기자 한마디] 전세계 대학의 모습 전하고파
  • 이홍재 / 무학 06
  • 승인 2006.04.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먼저 포항공대신문사에 들어오게 된 것이 진심으로 기쁘다고 말하고 싶다. 앞으로 해야 할 일은 더 더욱 많아지겠지만, 땀흘리는 만큼 보람을 느낄 수 있으리라고 믿는다. 사실 신문사에 들어오겠다는 생각을 예전부터 해 온 것은 아니었다. 그저 대학에 들어와서 어떠한 조직 하에서 일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러던 중 평소에 호기심을 가지고 있던 신문 분야에서 일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그 길로 신문사의 수습기자로 지원을 하게 되었다.앞으로 계속해서 신문사에서 일함으로써 세상을 바라보는 안목을 넓히고 싶고, 더 나아가 이 신문을 읽는 학우들의 시각을 넓히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 이것이 학생신문 기자로서 할 수 있는 가장 보람찬 일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인 포부를 여기에서 밝히자면, 여러 가지 학술분야에서 전국의 대학, 그리고 전 세계 대학들의 모습을 학우들에게 전하고 싶다.대학교는 한 나라의 지적재산으로서 작용하기도 한다.현재 우리나라 최고의 공과대학이라 불리는 포항공과대학교 학생으로서,다른 대학들의 학업과 연구 모습을 보며,계속해서 우리 자신을 발전시키는 것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우리 신문사가 그 과정에 있어서 핵심적인 역할을 해줄 수 있었으면 하고,그러기 위해서 나 자신부터 한 사람의 어엿한 기자가 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할 것이다.그것이 막 신문사의 일원이 된 나의 포부이며, 동시에 각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