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터특집] “선배들이 후배들을 아끼고 챙겨주는 따뜻한 마음에 감동했다”
[새터특집] “선배들이 후배들을 아끼고 챙겨주는 따뜻한 마음에 감동했다”
  • 안준형 기자
  • 승인 2006.03.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승창(화공06) 학우

-우리대학에 지원한 동기는
훌륭한 연구 시설과 다양한 학생 활동 지원 등에 매력을 느껴서 고등학교 때부터 포스텍에 오고 싶었다. 국어 내신 성적이 안 좋아 지원을 망설였는데, 포스텍 입시 전형이 수학, 과학에 비중이 높아 나에게 유리하다고 판단하여 지원하였다.
-합격 후 새터 전까지 무엇을 하였는가
선배들로부터 학기 중에는 학업량이 많아 마음껏 놀 기회가 없다고 들었다. 그래서 수시 합격 후에는 공부를 하기보다는 친구들과 함께 영화를 보거나 노래방에 가는 등 마음껏 놀았다. 그리고 그동안 꼭 해보고 싶었던 컴퓨터 정비를 배우기도 하였다.
-입학 전 프로그램에 관해서 학교에 부탁하고 싶은 점이 있다면
ICU에 동시 합격하였는데, ICU의 경우 입학 전에 장기간 영어를 배우고 봉사활동을 하는 프로그램이 있어 좋아 보였다. 우리대학도 학교 친구들과 함께 즐기면서 자기 계발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새터에서 전반적으로 어떤 인상을 받았는가
선배들이 후배들을 생각하고 챙겨주는 마음에 감동했다. 새터를 위해 오랜 시간 동안 행사를 준비해준 새터준비위원회를 비롯하여, 멋진 공연을 보여준 여러 동아리 선배들 모두 고생한 것 같다. 분반 선배들이 직접 돈을 모아서 새터 기간 동안 후배들에게 밥을 사주는 것이 전통처럼 내려오는 것을 보고 선후배 간에 유대가 돈독한 것 같아 참 좋아 보였다.
봉사 활동도 그동안 해보지 못했던 좋은 경험이었다. 한 가지 아쉬운 것은 강연 등이 너무 많아 전반적으로 지루했다는 점이다.
-대학 생활 중 꼭 해보고 싶은 것이 있다면
일반고를 다녀서 고등학교 때 실험을 거의 해보지 못해 아쉬움이 많았다. 우리 대학의 학부생 연구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lab에서 교수님과 함께 직접 실험을 해보고 싶다. 그리고 학교에서 지원해 주는 각종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해외여행을 많이 가보고 싶다. 이번에 화공과 누리 사업을 통해 신입생 전원에게 어학 연수기회가 주어진다고 하는데 많이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