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습기자 한마디] "세상에 대한 나의 시각 넓혀 보고 싶어"
[수습기자 한마디] "세상에 대한 나의 시각 넓혀 보고 싶어"
  • 조경호 / 무학 05
  • 승인 2005.04.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가 학점을 포기했구나”

내가 신문사를 들어갔다고 했을 때 대부분의 사람들이 보인 반응이다. 솔직히 남들보다 머리가 좋아 신문사에서 일하면서도 학점을 잘 받을 수 있다는 자신이 있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글을 잘 쓴다는 것도 아니다. 그냥 단지 해보고 싶었다.

아버지는 신문을 많이 보셨다. 어렸을 때부터 내가 했던 일은 아침에 일어나서 아버지께 세 부의 신문을 갖다 드리는 것. 그 때는 어렸을 때라서 아버지를 이해 못했다. 아침에도 뉴스는 하는데, 뉴스를 보시지 왜 굳이 신문을 세 부씩이나 보실까?

내가 고등학생이 되고 아버지는 다른 지방에서 일 하시게 되었다. 당연히 매일 아침 배달되는 세 부의 신문은 내 차지가 되었고 자연스럽게 신문을 읽게 되었다. 어렸을 때는 몰랐지만 신문을 보면서 아버지가 왜 그렇게 신문을 읽으셨는지를 알 수 있었다.

같은 사건이지만 신문마다 각기 다른 각도로 비판하고 거기서 공통된 결론을 이끌어 내는 것, 재미있는 사건에서 황당한 사건, 감동적인 사건 등 뉴스에서는 볼 수 없었던 무언가를 신문에서는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각계 유명 인사들이 쓰는 칼럼이나 사설을 읽고 내 생각과 비교해 보고 동의하거나 비판하기도 하면서 세상에 대한 나의 시각을 넓혀 갔다.

나는 이런 신문의 매력에 빠져서 신문을 읽는 것 뿐만 아니라 신문을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까지 들었다. 이것이 내가 신문사에 들어온 이유이다. 솔직히 학점이 걱정된다. 나는 특히 무학과라서 더 걱정된다. 하지만 학점을 잘 못 받았다고 해서 신문사를 핑계 대고 싶지는 않다. 주위에서 아무리 뭐라고 하든 내가 선택한 것에 대해 후회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최선을 다했을 때의 결과가 암울하더라도 후회는 하지 않는 법이니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