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습기자 한마디] "신문의 색다른 매력 학우들에게 전하겠다"
[수습기자 한마디] "신문의 색다른 매력 학우들에게 전하겠다"
  • 이한결 / 산공 05
  • 승인 2005.04.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내가 관심이 있는 것에 대해 정보를 모으는 일을 어렸을 때부터 좋아하였다. 매니아처럼 완벽주의를 추구하는 것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따끈따끈한 정보를 보는 것은 매우 좋아하였다. 주된 정보 입수의 경로는 인터넷과 TV였다.

하지만, 세상과 동떨어진 고등학교에 입학을 하게 되면서 상황은 판이하게 달라졌다. 제한된 컴퓨터의 이용, TV시청 불가 등의 압박으로 나는 어쩔 수 없이 신문을 택하게 되었다. 한정된 지면, 한정된 정보, 그나마 내가 관심 있어하는 정보만 있는 것도 아닌 신문은 처음에는 많이 실망을 하였다.

하지만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었으므로 신문을 계속 보았다. 그런데 계속 보다 보니 다른 것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하였다. 독자들의 한 마디 한 마디들, 컬럼, 사설, 이사기자나 유명 인사들의 글들을 보면서 신문의 색다른 매력에 빠져들기 시작하였다. 작은 코너들에서 이 때까지 몰랐던 새로운 감동을 보기도 하고 유명한 기자들과 교수님들 혹은 각계에서 뛰어나신 분들의 글을 보면서 사회를 다양한 각도에서 비판하는 법들을 배울 수도 있었다.

신문의 매력에 처음 빠졌을 때에는 신문 기자의 꿈을 진지하게 생각했을 정도였다. 그래서 나는 신문사를 택했다. 비록 글을 잘 쓰지는 못해도, 기자로서의 역량이 많은 지 적은 지 몰라도, 신문의 매력에 빠졌던 한 명의 사람으로서, 수동적인 입장에서 매력에 빠졌던 신문을 이제 내가 만들면서 다른 사람을 신문의 매력으로 빠뜨려 볼 생각으로 들어온 것일 뿐이다.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는 모르겠지만, 그리고 많은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이미 배팅을 한 이상 최선을 다할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