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생인터뷰] 김현수(산경 05) 학우
[신입생인터뷰] 김현수(산경 05) 학우
  • 기석 기자
  • 승인 2005.03.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체적인 생각갖고 대학생활 하고 싶어"
-합격 당시 기분은

처음 원서를 넣을 때에는 다른 준비 등의 이유로 가급적이면 인성으로 합격하기를 바랬고, 전문성으로 합격을 하게 된다면 그때부터 공부를 할 작정이었다. 포항공대보다 경쟁률이 낮은 서울대나 다른 곳이 더 가망성이 있어 보였기 때문이었다. 또한 포항공대에 들어가는 것은 매우 어렵고 때문에 아주 잘하는 사람만이 들어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합격 통보를 받게 되어 너무 기뻤다. 특히 수능 부담 때문에 제발 수시가 붙기를 바랬는데 이렇게 합격하게 되어서 기분이 너무 좋았다.


-합격 이후 새터에 오기까지 무엇을 하였는가

수시에 합격한 이후 하루하루가 너무 무료했다. 수시 합격 전에는 ‘만약 합격만 한다면 뭐든 다 하고 놀 수 있을 것이다’라고 생각했었는데 전혀 아니었다. 친구들은 공부를 하느라 함께 놀 수 없었고, 영어 공부를 하려했지만 기분이 해이해진 탓인지 잘 되지 않았다. 계획을 세웠던 여러 가지 것들을 못하게 되었고, 계획대로 된 것이라곤 휘트니스에서 열심히 운동을 한 것 외에는 없었다.

겨울 동안에는 여행을 많이 다녔다. 스키장, 지리산, 충주 등으로 다녔고 1월 1일에는 해돋이를 보기 위하여 친구 7명과 함께 새벽에 입석 기차를 타고 울산 간절곶에 갔었다. 울산 간절곶의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의 타종소리를 들으며 ‘나도 이제 20살의 대학생이구나’고 생각을 했었다.


-새준위 활동을 하는 선배들을 보면서 어떤 생각을 하였는가

무언가 큰 행사를 직접 계획하고 벌인다는 것이 진짜 대학생 같다는 생각을 하였다. 고등학교에서는 어떤 행사든지 학교에서 먼저 계획을 세우고 거기에 맞춰 학생들이 꾸며나갔던 것 같은데 대학에서는 모두 학생이 하는 것 같다. 특히 새터에서 학교 생활에 필요한 여러 지식을 전해주고 재학생과 신입생 사이의 대화의 장을 여는 시간을 만들어 낸다는 것이 대단한 것 같다. 내가 2학년이 된다면 이러한 활동을 해보고 싶다.


-학교를 졸업한 이후 어떤 일을 할 것인가

주변에 박사과정까지 밟고 교수가 되라는 권유가 많지만 기업에 입사해 팀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쪽이 더욱 재미있을 것 같다. 하지만 우선은 구체적인 비전은 없고 일단 학사과정에 최대한 노력하여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