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를 바꾸는 힘 “교류” 나를 변화시키는 힘
시대를 바꾸는 힘 “교류” 나를 변화시키는 힘
  • 이신영 기자
  • 승인 2005.03.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의적 연구 가로막는 가장 큰 장애는 교류·교류·교류 부족
분자생명과학부 대학원생 주관 외부 교류

대학원생들 간의 교류를 통해 커플이 탄생하여 결혼까지 이르게 되었다면 이보다 더 좋은 교류의 예가 있을 수 있을까? 실제로 분자생명과학부 대학원생이 주관한 ‘포항공대-이화여대 학술발표회’를 통해 두 쌍의 부부가 탄생했다. 제1회 학술발표회를 주관했던 조성찬 학우는 대학원 과정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일로 학술발표회 경험을 언급하며 다음과 같이 회상하였다.

“갑작스런 교수님의 제안으로 떠맡은 일이고 처음으로 시작하는 행사라 솔직히 힘겨운 점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스스로 주체가 되어 학술 행사를 준비하는 소중한 경험을 할 수 있었고 다양한 학문의 동반자들을 만날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교내 분자생명과학부 내에 있는 화학과나 화공과 대학원생들 더불어 교수님 및 직원들과 친분을 쌓게 되었고, 이화여대 측 관계자들과도 가까워질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습니다.”

이와 더불어 분자생명과학부에서는 대학원생이 주도하여 각 분야의 주목 받는 학자들을 초청, ‘대학원생 주관 초청세미나’를 추진하였다. 수동적으로 세미나에 ‘참석’하는 입장에서 적극적으로 세미나를 ‘주관’하는 주체로 대학원생들의 위상이 바뀐 것이다. 제1회 세미나 연사로 서울대 이일화 교수님이 초청되어 개화 관련 연구 결과를 발표하였고 저녁을 함께 하며 허심탄회하게 삶과 연구 등에 대해 얘기를 나눌 수 있었다.


교내 대학원생들 간의 교류

교수 주도의 실험실 간 교류는 공동 랩미팅이나 연합 MT의 형식으로 간간히 진행되어 왔지만 100% 대학원생 자발성에 기반을 두고 조직된 교류의 예는 찾아보기 힘들다. 이런 가운데 화공과, 기계과, 화학과에 걸친 10여 개에 이르는 랩의 대학원생들이 모여 조직한 스터디 그룹이 2년여에 걸쳐 진행되었던 사례는 고무적이라 할 수 있다.

이 모임을 통해 창출된 대표적 두 가지 연구 결과는 주목할 만하다. 전산유체역학실험실 박사과정 신상민 학우와 연소실험실 박재완 학우의 협력의 예는 흥미롭다. 신 학우가 실험을 통해 얻은 결과를 잘 해석하지 못하고 있던 차에 박 학우는 시뮬레이션을 통해 문제의 원인을 발견하였고 이런 교류를 통해 삼성 휴먼테크 논문대회에서 입상의 영광을 차지할 수 있었다. 한편 김성재 학우는 자대 출신 교수로 임용 예정인 강관형 박사가 모임에서 소개한 흥미로운 현상으로부터 아이디어를 얻어 특허를 출원하고 연구결과를 논문화하는 개과를 올렸다.


기계공학부와 University of Wisconsin, Madison과 교류

기계산업공학부 김무환 교수는 2003년도에 University of Wisconsin, Madison을 방문하여 교류 협력을 제안하였고, 이에 대한 응답으로 Michael Corradini 교수가 본교를 방문하여 UW 공과대학과 상호 교류 협정을 맺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가협정이었기 때문에 실질적인 협력 여부는 미지수였다.

이에 2003년 10월에는 우리대학 기계산업공학부 교수들이 단체로 UW를 방문하여 연구결과를 소개하며 앞으로 구체적 협력 방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논의하였다. 그 결과 2004년2월에 우리대학 교수진 9명이 Madison을 방문하여 UW 측 교수들과 함께 공동 워크숍을 진행하는 성과를 올렸고, 2004년 6월과 2005년 1월에는 UW 측 교수들이 우리대학을 방문하여 공동 워크숍을 개최하였다. 현재 학위 논문을 공동으로 지도하기 위한 노력이 더불어 진행되고 있다.

이러한 교류를 추진했던 이진원 교수는 “공대 교수 수준이 외국 유수 대학 교수 수준에 비해 결코 떨어지지 않지만 그 분야를 리드하는 대외적 경쟁력을 가진 대가들을 찾아보기 힘들다”며 한 단계 도약을 위해 대가들과 교류가 필수적이라고 지적하였다. 그리고 이러한 교류에 임할 때 고해성사하는 심정으로 겸허하게 자신을 드러내고 배우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